• 11 11℃ 서울
  • 11 11℃ 인천
  • 9 9℃ 춘천
  • 9 9℃ 강릉
  • 11 11℃ 수원
  • 9 9℃ 청주
  • 9 9℃ 대전
  • 10 10℃ 전주
  • 10 10℃ 광주
  • 10 10℃ 대구
  • 10 10℃ 부산
  • 12 12℃ 제주

30세 삼성반도체 직원 운동 중 뇌사... 4명 살리고 하늘의 별이 됐다

"사랑하는 아들 우호야. 밤하늘에 별이 되어서 아빠도 비춰주고 세상 사람들도 밝게 비춰서 행복을 나눠줘"

인사이트신우호씨 / 사진 제공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사랑하는 아들 우호야. 밤하늘에 별이 되어서 아빠도 비춰주고 세상 사람들도 밝게 비춰서 행복을 나눠줘"


아내를 암으로 일찍 보낸 아버지는 10년 후 장성한 아들을 또 가슴에 묻었다.


삼성반도체 개발팀에서 일하던 30세 청년이 장기 기증으로 4명에게 생명을 주고 하늘로 떠났다. 


13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에서 신우호씨(30)가 심장, 간장, 좌우 신장을 기증해 4명을 살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9월 8일 우호씨는 평소와 다름없이 운동을 하러 나갔고 운동 중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우호씨의 아버지는 아들이 꼭 회복될 거라는 애타는 마음으로 기다렸지만 아들은 뇌사 상태에서 한 달 내내 깨어나지 못했다. 이대로 떠나게 되면 '누가 우리 아들을 기억해 줄까'란 생각이 들었고 고민 끝에 '아들의 마지막이 누군가를 살리는 좋은 일'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우호씨는 가족애가 많은 부모님의 외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평소 조용하고 내성적이며 맡은 바 일을 열심히 하는 성실한 성격이었다. 삼성반도체 개발팀에서 일하며 주말에는 음악과 여행을 즐겼다고 한다. 


우호씨의 아버지 신순우씨는  "10년 전 아들이 군대에 있을 때 아내가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나 아들이 힘든 군 생활을 한 것이 늘 미안했는데, 이렇게 아들이 먼저 떠나간다니 믿어지지 않는다"며 "하늘에서 아내와 행복하길 바란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사랑하는 아들 우호야. 밤하늘에 별이 되어서 아빠도 비춰주고 세상 사람들도 밝게 비춰서 행복을 나눠줘. 언제까지나 밝게 빛나는 별로 기억하고 살아갈게. 사랑한다"고 아들에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