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해외여행 갔다가 호텔에만 있었어요"...비 쫄딱 맞을 수도 있어 피해야 하는 나라별 장마 시기

각 나라별로 피해야만 하는 여행 시기를 정리해봤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해외여행 경비는 최소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수백만 원까지 든다. 또 설레는 마음에 몇 개월 전부터 항공권과 숙박시설을 예매하고 방문할 곳을 찾아볼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공을 들여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잘 알아보지 않는 것이 있다. 바로 나라별 피해야 하는 시기다.


우리나라가 명절에 식당 등이 영업을 하지 않고 8월에는 태풍으로 장거리 이동이 어려운 것처럼 나라마다 꼭 피해야 하는 시기가 있다.


여행 전 이를 알아보지 않고 무작정 방문한다면 몇 개월간 계획하고 수백만 원을 들여 방문한 해외에서 호텔에만 있는 불상사가 발생할 수 있다. 


그런 사람들을 위해 나라별 여행을 피해야 하는 시기와 그 이유를 모아봤다.


1. 싱가포르


인사이트싱가포르 / 인터파크


지금 싱가포르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은 장마 기간이라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


싱가포르는 11월부터 1월까지 장마 기간으로 비가 자주 오는 시기다. 이 시기에는 한 달 동안 평균 18일이나 비가 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지어 11월에는 낮 최고 기온이 30도까지 올라가기 때문에 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진다.


습도는 85%까지 높아지므로 더위를 잘 타고 습한 날씨를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이 시기를 피하는 것이 좋겠다.


2. 대만


인사이트대만 / 하나투어


대만은 4월 1일부터 5일까지 어린이날이 포함된 연휴다. 


이 시기에 여행을 가면 현지인들의 가족 단위 여행과 겹쳐 정신없는 관광지를 경험하게 된다.


대만의 우기는 5월~8월이다.


여행 내내 우산을 쓰고 싶지 않다면 우기 기간은 피하는 것이 좋다. 이 기간에는 14시~17시, 24시~11시까지 주류 판매가 금지되니 참고하면 좋겠다.


10월 7일~10일도 피해야 한다. 이때는 대만의 건국 기념일로, 현지인들이 대만의 남쪽인 타이난, 가오슝 등으로 여행을 많이 떠나기 때문에 관광지가 붐비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3. 태국


인사이트태국 / EASY BOOKS


태국은 저렴한 물가와 맛있는 음식으로 한국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러나 태국에도 꼭 피해야 할 시기가 있는데, 바로 4월 13일~15일까지다. 이날은 태국의 새해 국경일로 '송크란'이라는 물 축제가 열린다.


우리나라 명절과 같은 시기이기 때문에 문을 열지 않는 식당이 많다.


또 이동 수단인 택시를 잡기 어려워 발이 묶이기 쉽다. 태국의 우기는 5월~10월로 굉장히 긴 편이다.


태국은 강력한 태풍이 오는 것으로 유명해 이 시기는 조심해야 한다. 


4. 이탈리아


인사이트이탈리아 / gettyimagesBank


이탈리아의 우기는 12월~2월로 겨울에 집중돼 있다. 비가 많이 오기도 하고 비가 오지 않더라도 흐린 날씨가 많아 여행하기에 좋지 않다.


또 8월은 이탈리아에서 가장 더운 시기로, 우리나라 한여름 날씨와 비슷하기 때문에 더위로 고생할 수 있다.


2월 역시 피하는 것이 좋은데 이탈리아의 가장 큰 축제 중 하나인 베네치아 카니발 축제가 열리기 때문이다.


이때는 관광객과 더불어 현지인도 각지에서 모이기 때문에 참고하면 좋겠다.


5. 발리


인사이트발리 / 하나투어


최근 한국인들에게 각광 받고 있는 여행지인 발리다.


가장 피해야 할 시기는 11월부터 2월이다.


간혹 한국의 추운 연말을 피해 따뜻한 발리로 향하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발리는 이 시기 비가 많이 오기 때문에 해수욕을 즐길 수 없다.


연말에 따뜻한 나라에서 해수욕을 즐기고 싶은 사람이라면 발리보다 괌과 라오스를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