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미친 물가 때문에 국내여행 무섭다면...50만원 '들고 가면' 4박5일 배터지게 먹는 유럽 나라 3곳

"월급 빼고 다 오른다"라는 말이 현실화한 요즘, '가성비甲' 유럽 나라가 관심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월급 빼고 다 오른다"라는 말이 있다.


과거에도 쓰였고, 요즘도 쓰이는 이 말은 최근 급격히 많이 쓰이고 있다. 또 예전에는 살짝 한탄 섞인 과장된 말이었지만 요즘은 그야말로 '찐'이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을 보면 정말 그야말로 모든 게 다 오르고 있다. 특히 외식 물가는 그야말로 '장난 아닌 수준'에 이르고 말았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 여행하는 것은 포기해야겠다는 푸념도 나온다.


전국의 거의 모든 식당의 음식 가격이 오르고 있는 상황이 계속 이어지자, 시민들은 "비행기 티켓값을 내고서라도 마음 편히 음식을 사 먹을 수 있는 해외로 나가겠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삼겹살 가격은 무한정 뛰고 있다. / gettyimagesBank


특히 겨울이면 낭만스러운 풍경이 펼쳐지는 유럽의 나라들, 그중에서 물가가 매우 저렴하든 나라들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1. 체코.


인사이트체코의 수도 프라하 / gettyimagesBank


동유럽의 작지만 예쁜 나라 체코는 유럽의 다른 여행지들에 비하면 물가가 매우 저렴한 축에 속한다.


체코는 유럽연합(EU)에 가입하기는 했지만 화폐는 여전히 자국화폐 코루나를 사용한다. 1코루나는 약 57원이다.


이곳에서는 한끼에 약 120~160코루나(7천원~9천원) 정도면 전통 음식인 꼴레뇨 등을 맛볼 수 있다. 1인분이 아니다. 둘이서 먹어도 넉넉한 양을 먹을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국내에서는 고급 음식으로 분류되는 소고기 스테이크도 700코루나(4만원) 정도면 둘이서 배불리 먹을 수 있다. 파스타도 곁들인 가격이다.


맥주는 500mL 캔 하나가 8코루나(500원) 정도다.


2. 헝가리


인사이트헝가리의 수도 부다페스트 / gettyimagesBank


체코와 가까운 곳에 자리한 헝가리도 빼놓을 수 없는 가성비 유럽 여행지다.


헝가리는 유로(EUR)를 쓰는 다른 유럽 국가와 달리 포린트라는 화폐를 사용한다. 1포린트는 한화로 약 3.7원이다.


헝가리에서 꼭 먹어야 할 전통 음식인 굴라시는 부다페스트의 미슐랭 레스토랑에서도 2천포린트(한화 약 7500원)에 먹어볼 수 있다.


인사이트굴라시 / gettyimagesBank


굴라시는 고추 참치, 육개장 맛이 나 한국인의 입맛에 잘 맞는다고 알려져 있다.


파프리카와 갖은 채소를 넣어 푹 끓인 헝가리식 스튜 레초도 2천포린트(약 7500원) 정도다.


7,000포린트(약 2만 6천원) 정도면 푸짐하고 육즙이 흐르는 스테이크를 즐길 수 있다. 맥주가 탄산음료보다 싸기로 유명한 덕분에 200포린트(약 750~800원) 정도면 500mL 캔이 내것이 된다.


3. 슬로베니아


인사이트슬로베니아의 수도 류블라냐 / gettyimagesBank


체코와 헝가리와 비교하면 국내에서는 꽤 생소한 여행지다. 축구, 농구 등 스포츠에서 강세를 보이지 못해 유명도가 떨어지기는 한다.


그러나 수도인 류블랴나는 알프스산맥과 지중해 사이에 위치해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자랑한다. 여행 매니아들의 동유럽 여행 성지로 불린다.


슬로베니아는 위 두 나라와 달리 유로화를 쓴다. 하지만 물가는 굉장히 저렴하다. 마트에서 빵 1개당 0.2유로 정도다. 한화로 치면 300원 정도다.


인사이트슬로베니아의 블레드 / gettyimagesBank


한국에서 3천원 정도에 판매되는 과자들은 1유로대(1500원 정도)에 맛볼 수 있다. 맥주는 500mL 1캔 역시 1유로대다.


중간급 이상 레스토랑 식사 비용은 1인당 10유로(약 1만 4천원)에서 20유로(약 2만 8천원) 사이다. 저렴한 가성비 식당이 아니라 중간급 이상의 식당 기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