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세 아이의 엄마이자 제 아내가 7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떠났습니다

세 아이의 엄마는 보석같은 아이들과 사랑하는 남편을 남겨두고 홀로 하늘의 별이 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가슴 속에서 항상 옆에 있다고 생각하며 살게. 세상에서 가장 사랑해


세 아이의 엄마는 보석 같은 아이들과 사랑하는 남편을 남겨두고 홀로 하늘의 별이 됐다. 


3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지난달 1일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에서 조미영(47세)씨가 뇌사장기기증으로 7명의 생명을 살리고 눈을 감았다고 밝혔다. 


경남 하동에서 1남 2녀 중 장녀로 태어난 미영씨. 그는 주변 사람들에게 먼저 다가가 인사하는 따뜻한 성품의 사람이었다. 그의 마음만큼 예쁜 두 딸과 남편을 꼭 닮은 아들 그리고 자상한 남편을 둔 주부였다. 


인사이트한국장기조직기증원


행복한 일상을 지내던 미영 씨 삶에 문제가 생긴 건 지난 9월. 어지럼증을 호소하던 미영 씨는 병원을 찾았지만 그길로 정신을 잃고 쓰러져 뇌사상태에 빠졌다. 


미영씨가 쓰러지던 날 밤 의료진으로부터 "오늘이라도 바로 사망할 수 있다"는 진단을 들은 남편 이철호 씨는 갑작스러운 슬픈 소식에 마음이 힘들었지만 아내가 생전에 했던 말을 떠올렸다. 


"혹시 우리에게 일이 생기면 고민하지 말고 다른 누군가를 위해 기증하자"던 아내의 말을 잊지 않은 남편은 급히 장기기증원에 기증 가능 여부를 문의했다. 


남편 이 씨는 (아내가)한줌의 재로 남겨지는 것보다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는 게 사랑하는 아내가 바라는 것이란 확신이 들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한국장기조직기증원


가족들의 기증 결심으로 미영씨의 심장과 간, 양쪽 폐와 신장, 안구는 7명의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 


이 씨는 아내에게 "가슴 속에서 항상 옆에 있다고 생각하며 살게. 아이들 걱정하지 말고 하늘나라에서 우리 잘 지내고 있는지 지켜봐 줬으면 좋겠어. 얼마나 예쁘게 잘 키우는지. 나중에 하늘나라에서 다시 만나면 '신랑 고생했다'는 말 듣고 싶어. 세상에서 가장 사랑해"라고 마지막 말을 남겼다. 


딸 이현주 양도 마지막 인사로 엄마를 배웅했다. 

"엄마 딸이어서 행복했고, 앞으로도 잊지 않고 늘 기억 하면서 살게. 엄마, 사랑하고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지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