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편의점 알바생이 화장실 못 쓰게 했다고 매장에 '노상방뇨' 해버린 여성 (영상)

편의점에서 화장실 사용을 못 한다고 하자 매장 카운터에 노상방뇨를 하는 중년 여성의 모습이 화제다.

인사이트X 'rukitatiban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편의점 안에서 노상방뇨를 하는 여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X(옛 트위터) 계정 'rukitatibana'에는 일본 도쿄 아사쿠사의 편의점 로손 매장에서 촬영된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한 여성이 말리는 점원을 뿌리치고 막무가내로 매장 바닥에 소변을 보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은 무려 120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화제가 됐다.


인사이트X 'rukitatibana'


목격자에 따르면 이날 편의점에는 중년 남녀가 들어와 직원에게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냐고 물었다.


직원이 화장실이 고장 나 이용할 수 없다고 하자 갑자기 여성을 화를 내기 시작했다.


여성은 카운터 앞까지 달려와 난동을 부렸다. 무릎으로 카운터 문을 치며 "화장실 가야 돼. 안 열어?"라며 고성을 질렀다.


X 'rukitatibana'


그러더니 다짜고짜 직원을 밀고 카운터 안으로 들어가 바지를 벗고 앉아 자리에 소변을 봤다.


크게 당황한 직원은 여성의 손을 팔을 꽉 잡고 일으켜 보려 했지만 소용없었다.


결국 여성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인사이트X 'rukitatibana'


여성이 이후 어떤 처벌을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전해지지 않았지만, 영상 속 문제의 남녀는 일본어와 중국어를 섞어 쓴 것으로 보아 외국인 관광객으로 추정되고 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급하면 다른 매장에 가보지 저게 무슨 추태냐", "직원 트라우마 엄청날 듯", "강하게 처벌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