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86세 일본 할아버지가 '병원·우체국'서 총기난사하며 '인질극' 벌인 이유

일본에서 80대 할아버지가 병원에서 총기난사를 하고 우체국에서 인질극을 벌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사이트共同通信社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최근 일본에서 80대 노인이 자택에 불을 지른 후 총기난사에 이어 인질극을 벌이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일 일본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0분께 사이타마현 도다시 혼마치의 도다중앙종합병원에서 총소리가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에 따르면 30대 남성 의사와 40대 남성 환자가 부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TBS


권총으로 보이는 물건을 든 남성은 도주해 인근 와라비우체국으로 들어가 난동을 부렸으나 오후 3시 30분께 현장에서 인질강요처벌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인질로 붙잡혔던 여성 2명은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범인은 도다시에 거주하는 스즈키 토모오(鈴木常雄, 86)로 그는 혐의를 인정하고 도다 중앙 종합병원에 대한 총격과 자택 아파트 방화 사건에 대해서도 인정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권총을 압수했다.


인사이트産経ニュース


스즈키는 전날인 10월 31일 오후 1시께 본인의 자택에 불을 질렀다.


이후 1일 오후 1시 10분께 자택에서 1km 남짓 떨어진 도다 중앙 종합병원으로 이동해 병원 옆 길가에서 1층 진료실을 향해 권총을 2발 발사했다.


범행 직후 스즈키는 오토바이를 타고 도주했고 병원에서 북쪽으로 1.5km 떨어진 우체국으로 향했다.


오후 2시 15분께 "권총을 든 남자가 침입했다"라는 우체국 직원의 신고가 접수됐다.


70대 여성 목격자에 따르면 이때 우체국 창구가 있는 쪽에서 총성이 들리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권총을 든 상태로 3층짜리 우체국을 서성이던 스즈키는 20대, 30대 여직원을 인질로 붙잡았다.


무려 8시간 인질극이 이어진 끝에 오후 10시 20분께 경찰이 우체국 안으로 진입, 용의자의 신병을 확보했다.


범행이 일어난 곳은 학교와 주택이 밀집한 지역이었고, 이 때문에 시내 초·중학교 총 18개교 학생들은 오후 4시가 넘어서 교사들의 인솔 하에 집단 하교했다.


아직 정확한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아사히신문은 그가 경찰 조사 중 병원에서 총격을 벌인 것에 대해 "병원의 진찰에 대해 불만이 있었다"라고 했다.


또한 우체국에 침입한 것도 우체국에 불만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러한 불만이 범행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스즈키가 살고 있는 아파트를 관리하던 부동산 회사는 "스즈키가 3개월치 월세를 밀려 사건 전날인 30일에 독촉을 했다"라면서 "아파트 앞을 지날 때 렌터카에 대량의 짐을 싣는 그를 발견해 말을 걸었더니 11월 6일에는 월세를 내겠다고 했다. 차분한 인상으로 사건을 일으킬 사람으로는 보이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최근 일본에서는 노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인구 10명 중 한 명이 80세 이상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노인 범죄도 덩달아 늘고 있어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