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뇌성마비 승객 다리 못 움직인다고 했는데도 비행기 출입구까지 '바닥 기어가게' 한 항공사

캐나다 국적의 항공사 에어캐나다 승무원이 다리를 움직이지 못하는 뇌성마비 승객이 비행기 바닥을 기어서 나가도록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인사이트로드니 하진스 / 아내 디애나 하진스 페이스북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뇌성마비로 인해 다리를 못 움직이는 승객을 항공기 출입구까지 기어가게 한 항공사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30일(한국 시간)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 거주하는 로드니 하진스는 지난 8월 결혼기념일을 축하하기 위해 찾은 라스베이거스에서 황당한 일을 겪었다 .


비행기가 라스베이거스 공항에 도착한 이후 출구로 향하는 과정에서 아무런 서비스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는 당시 캐나다 국적 항공사인 에어캐나다의 밴쿠버 출발, 라스베이거스 도착 비행편을 이용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뇌성마비를 앓고 있는 그는 다리를 움직일 수 없어 평소 전동 휠체어로 이동한다. 그러나 비행기 내부의 경우 복도가 좁아 휠체어를 이용할 수 없다. 


보통은 항공사가 제공하는 비행기 전용 휠체어를 이용하는데, 하진스 부부 또한 1년에 1~2회는 이런 식으로 비행기를 타고 다녔다. 


그러나 당시 에어캐나다 측은 하진스에게 "기내용 휠체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으니 알아서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처음에는 승무원들이 농담하는 줄 알고 부부는 웃었으나, 이어 보행에 불편함이 있다는 설명에도 승무원들은 "다른 비행기도 있다"고 재촉했다. 


인사이트하진스 부부 / 디애나 하진스 페이스북


결국 12열 좌석에 앉아있던 하진스는 바닥으로 내려가 비행기 출구까지 기어갔다. 


그의 아내 디애나는 하진스의 힘없는 다리를 들었고, 현장에 있던 10명 이상의 항공사 인력은 이를 지켜보기만 했다. 


아내 디아나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일을 알렸다. 


그는 "고통스럽고 천천히 비행기 출구로 이동해 남편을 업고 의자에 앉히는 것까지도 나의 일이었다"며 "사람들의 시선 속에서 내 남편은 다리와 허리 말고도 감정적으로 가장 크게 다쳤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윽고 에어캐나다를 향한 비난 여론이 일었다. 


이에 대해 에어캐나다 측은 "우린 휠체어 보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심각한 서비스 오류가 발생한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며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또 항공사 측은 하진스 부부에게 2000 미국달러(한화 약 270만원)에 해당하는 바우처를 제안했다. 


디애나는 이후 캐나다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나에게 1만 달러를 보내든 그 이상을 보내든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 차라리 이 돈을 장애인 승객을 위한 서비스에 투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