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필리핀 인신매매 건물서 한국인 포함 600명 발견...일부는 고문 흔적도

필리핀 경찰이 마닐라에서 인신매매로 의심되는 조직을 급습해 한국인 포함 약 600명을 구금해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필리핀 경찰이 마닐라에서 인신매매로 의심되는 조직을 급습해 한국인 포함 약 600명을 구금해 조사하고 있다.


29일(현지시각)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필리핀 대통령 직속 조직범죄대책위원회(PAOCC)는 전날 성명을 내고 지난 27일 밤 마닐라 한 건물을 불시 단속해 중국·한국·베트남·필리핀 등 국적을 가진 598명을 구금했다고 밝혔다.

크리스핀 레물라 법무장관은 "인신매매 등으로 거액을 벌어온 대규모 조직이다. 현재 수감자 598명을 면담하는 과정에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중국대사관에 인터넷 게임 회사 허가를 받고 업체를 운영한 것으로 보이는 9명의 신원 파악을 요청했다.

레물라 장관은 "건물 내부에서 암호화폐와 로맨스 스캠 사기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컴퓨터가 나왔고, 이 컴퓨터에 접근하기 위해 영장을 신청 중"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수사 당국은 이번 급습 현장에서 붙잡힌 중국인 2명이 자신들이 강제로 감금돼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몸에는 눈에 띄는 고문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들 중 한 명은 "다른 필리핀 온라인 게임 운영업자에게 납치돼 50만 페소(약 1200만원)에 팔렸다"고 주장했고, 다른 한명은 "1년간 갇혀 하루 최대 15시간까지 일하도록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지난 8월 보고서를 통해 "국제 온라인 범죄에 동남아시아인 수십만 명이 강제 연루돼 있다. 고 임금 등을 미끼로 일종의 취업 사기를 벌여 범죄에 끌어들인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