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4 24℃ 인천
  • 27 27℃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병원 취재 중 아들·딸 시신 발견한 특파원 오열…"이스라엘이 죽인 것"

취재 도중 가족들의 시신을 발견하고 오열하는 알 자지라 특파원의 모습이 공개됐다.

인사이트Al Jazeer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전쟁이 20일째 이어져오고 있는 가운데 전쟁 상황을 취재하던 기자가 숨진 가족들의 시신을 확인하고 오열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카타르 매체 알 자지라는 이스라엘 가자 지구 공습으로 자사 아랍 지국장의 가족 3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누세이라트 난민캠프가 무너지면서 알자지라 아랍 지국장 와엘 다흐두흐(Wael Dahdouh)의 아내와 아들, 딸 그리고 손자를 잃었다.


인사이트Al Jazeera


이날 알 자지라 뉴스 방송에는 데이르 엘 발라(Deir el-Balah)에 위치한 알 아크사 순교자 병원을 취재하던 중 영안실에서 숨진 가족들의 시신을 확인하는 다흐두흐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피투성이가 된 아이들의 시신을 끌어안은 그는 아이들의 얼굴을 매만지며 눈물을 흘렸다.


다흐두흐의 아들은 올해 15살로 아빠를 따라 언론인이 되고 싶어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딸은 고작 7살 밖에 되지 않았다.


충격을 받은 다흐두흐는 병원에서 나오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분명하다. 이것은 어린이, 여성,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일련의 표적 공격이다. 방금 야르무크에서 그런 공격에 대해 보고받았는데, 이스라엘 공습은 누세이라트를 포함한 많은 지역을 표적으로 삼았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Al Jazeera


알 자지라에 따르면 다흐두흐의 아들 예히아(Yehia)는 머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어 상처를 봉합하기 위해 응급 시술을 해야 했다.


수술은 병원 복도에서 이루어졌고 의사들은 적절한 수술 도구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다가 결국 비수술용 실을 사용해 상처를 꿰매야 했다.


알 자지라 미디어 네트워크는 성명을 통해 "이스라엘 점령군의 무차별적인 공격으로 다흐두흐의 아내와 아들, 딸은 비극적으로 목숨을 잃었고 나머지 가족은 잔해 속에 묻혀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 총리 벤자민 네타냐후가 모든 민간인에게 남쪽으로 이동하라는 요청에 따라 가자 중심부에 있는 누세이라트 캠프가 표적이 되었으며 이들은 인근 지역의 초기 폭격으로 피난을 떠난 후 다른 피난처를 찾던 중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10월 26일 가자지구 칸 유니스에서 사람들이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건물을 수색하고 있다. / GettyimagesKorea


이런 상황에도 다흐두흐는 가자지구를 떠나지 않았다.


알 자지라는 "다흐두는 모든 위협과 경고에도 불구하고 19일 연속으로 계속해서 이곳에 머물렀다. 그는 '매일 폭격을 당하는 이 상황을 보도하기 위해 가자에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6일 CNN의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방위군(IDF)는 성명을 통해 알 자지라 기자의 가족 12명이 공습으로 사망한 것과 관련해 해당 지역에 폭격을 가한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이 특정 사건과 관련해 이스라엘군은 이 지역에 있는 하마스 테러 기반 시설을 표적으로 삼았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