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어미 죽고 방황하다 동물원 탈출했던 얼룩말 '세로'...위로해 주던 여친 '코코'도 급사

지난 3월 우리를 부수고 동물원을 탈출했던 그랜트얼룩말 세로의 여자친구 코코가 급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세로와 코코 / 어린이대공원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지난 3월 우리를 부수고 탈출해 서울 시내를 활보했던 수컷 얼룩말 '세로'의 짝꿍 '코코'가 돌연 숨을 거뒀다.


지난 24일 서울어린이대공원에 따르면 암컷 그랜트얼룩말 코코는 지난 11일부터 복부가 부풀고 기립이 어려운 상태로 치료를 받아오다 지난 16일 수술병원 도착 직후인 오전 6시 10분 하늘나라로 떠났다.


인사이트동물원을 탈출한 세로 / 온라인 커뮤니티


코코는 2022년 5월 12일생으로 광주시 우치공원에서 지난 6월 21일 어린이대공원으로 전입됐다.


공원 측은 동물원에서 탈출했던 세로가 안정감을 가질 수 있도록 함께 지낼 코코를 데려왔다.


전입 이후 코코와 세로는 체취·안면 익히기 등 단계별 친화훈련을 거쳐 지난 7월부터 부쩍 가까워진 상태였다.


인사이트어린이대공원


코코는 건강에 별다른 문제 없이 건강하게 생활해 왔으나 지난 11일 오전 갑자기 증세를 보여 대공원 동물원 수의사·사육사들의 진료와 처치를 받았다.


다른 동물원과 말 전문병원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자문·협력해 치료를 병행했다.


하지만 지속된 치료에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자 지난 15일 수의사 5명으로 구성된 전문가회의 끝에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말 전문병원에서 수술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지난 16일 오전 4시 30분께 긴급 이송했으나 수술병원 도착 직후 안타깝게 숨을 거뒀다.


인사이트얼룩말 '세로'(왼쪽)와 여자 친구 '코코'(오른쪽)가 철조망을 사이에 두고 마주 보고 있다 / YouTube '서시공TV'


부검 결과 사인은 산통에 의한 소결장 폐색·괴사로 판단됐다.


말의 산통은 위장관 운동 이상으로 배에 경련이 오는 등의 증상으로 인한 복통을 뜻한다.


말은 해부학적으로 장을 잡아주는 장간막이 잘 발달되지 않아 장이 쉽게 꼬이거나 움직일 수 있는 예민한 동물이다.


이에 산통은 말에게 나타나는 가장 흔한 질병 중 하나다.


또한 빨리 달려야 하는 특성으로 위가 작고 소화의 대부분이 대결장에서 이루어져 변비 산통이 발생하기도 한다.


인사이트코코 / 어린이대공원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이인형 교수는 "질병 발생 후 야생동물임에도 최대한 처치를 실시한 것으로 보이나, 안타깝게도 야생동물 특성상 질병의 진행 정도나 수술 등 예측이 어려워 결과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대공원 측은 얼룩말의 경우 야생동물의 특성상 증상 발현이 늦고, 임상증상을 보이지 않을 경우 사전에 진단이 쉽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전했다.


손성일 서울어린이대공원 원장은 "향후 동물원 진료·사육 관리 등 더욱 강화된 대책을 세우고, 전문가들의 동물복지정책을 종합적으로 수렴·반영하겠다"라면서 "개체 수에 맞춰 동물원 면적을 넓히는 등 동물원 재조성 사업을 조기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