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파주에서 광명까지"...구조해 준 남성에게 은혜 갚으려고 55km 달려 돌아온 유기견 (영상)

자신을 구조해준 주인을 파주에서 광명까지 55km를 달려 집으로 돌아온 강아지 '로또'의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YouTube 'SBS STORY'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자신을 구조해준 주인을 만나기 위해 55km를 달려 집으로 돌아온 강아지 '로또'의 감동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달 23일 유튜브 채널 'SBS STORY'에는 '다시 찾아온 강아지 로또, 파주에서 광명까지의 긴 여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사연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지난해 가을 무렵 원래 키우던 강아지 '견포'와 산책을 하던 중 자신을 따라오고 있는 유기견 '로또'를 발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A씨가 '로또'에게 오지 말라는 듯 손짓했지만 '로또'는 아랑곳하지 않고 A씨 집 앞까지 따라왔고, 급기야 매일 산책할 때마다 동행하기도 했다.


결국 한 달을 함께 하면서 정이 든 A씨는 오갈 곳 없는 '로또'를 구조하며 보호소로 보냈다.


이후 매번 간식과 옷을 후원하며 '로또'를 케어하던 A씨는 지난 4월 초 어렵게 입양처를 구하는 데 성공 했고,광명에서 파주까지 약 55km를 이동해 '로또'를 직접 입양 보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A씨가 '로또'를 입양 보낸 날, 그는 입양자로부터 '로또가 도망쳤다'는 청천벽력 소식을 듣게 됐고 더 이상 '로또'의 행방을 듣지 못한 A씨는 좌절하게 됐다.


또한 이 시기에 A씨의 어머니가 갑작스럽게 돌아가시면서 그가 며칠간 집을 비우게 됐다.


며칠 뒤 어머니의 납골함을 들고 집에 돌아온 A씨는 자신의 집 앞에서 비를 쫄딱맞으며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 '로또'를 발견했다.


A씨는 "(당시) 전혀 다가오지 않던 아이가 나에게 안기더라"며 "'우리 엄마가 찾아왔나' 생각이 들자마자 곧바로 입양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SBS STORY'


이어 "파주에서 광명까지 자동차도로 기준 최단거리가 55km다. 산을 아무리 타고 왔다고 해도 한강 다리를 무조건 건너야 하는데 처음엔 믿기지도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인터넷에 검색해 본 결과, '로또'가 파주에서 광명으로 오는 약 25일 동안 수많은 제보가 올라와 있었다.


이로써 '로또'가 주인만 생각하며 파주에서 광명까지의 긴 여정을 거쳤다는 게 증명되면서 많은 이들이 A씨와 '로또'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누리꾼들은 "사연만 봐도 눈물 난다", "얼마나 간절했으면 25일이 걸려도 찾아다닌 걸까", "누가 로또 사연으로 영화 좀 만들어주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YouTube 'SB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