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노쇼' 고객에게 전화했다가... 두 여성 빠른 대처로 생명 구했다

고객의 어눌한 말투를 듣고 이상함을 감지하고 신고한 시민과 신고를 접수한 소방관의 신속한 대처가 한 생명을 살렸다.

인사이트(좌) 신고자 오윤미 씨, (우) 최소영 소방교 / 사진 제공 =세종소방본부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고객의 어눌한 말투를 듣고 이상함을 감지한 치위생와 신고를 접수한 소방관의 신속한 대처가 한 생명을 살렸다. 

20일 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쯤 세종시 한 치과에 근무하는 오윤미(35)씨로부터 "고객과 통화를 하는데, 말투가 좀 어눌하고 이상한 것 같다"는 신고 전화가 접수됐다.


치위생사로 근무하는 오씨는 이날 진료 받기로 한 예약 환자가 방문하지 않자 전화를 걸었다.  


오씨는 예약 환자와 통화 도중 평소와 다른 어눌한 말투의 목소리를 감지했고 바로 119에 신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고를 받은 구급상황관리요원 최소영(30) 소방교는 곧바로 환자와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했다. 


몇 번의 시도 끝에 연락이 닿았지만 수화기 너머로는 환자의 신음만 간헐적으로 들려왔다.


 최 소방교는 그간의 현장 경험으로 위험한 상황임을 직감했고 즉시 '펌뷸런스' 지령을 내렸다.


펌뷸런스는 소방펌프차와 구급차가 함께 출동하는 시스템으로, 펌프차 내에 구급 장비가 실려있어 응급환자에 대한 초기 조치가 가능하다.


소방본부는 곧바로 환자의 이동전화 위치정보를 조회해 환자의 위치를 특정하고 주변을 수색한 끝에 집 근처 컨테이너에 기대어 앉아있던 환자 A(63)씨를 발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발견 당시 편마비 증세와 함께 의식이 떨어진 상태였으며, 뇌졸중 척도 검사에서 뇌졸중 의심 반응이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급대에 의해 인근 뇌혈관 센터로 옮겨진 A씨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약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무심히 지나칠 수 있는 상황에서 시민의 적극적인 신고와 소방관의 정확한 상황 판단, 구급 대원의 발 빠른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