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넷플릭스, 3분기 가입자 876만명 증가했지만 '구독료 인상' 발표

넷플릭스의 분기별 가입자 수 증가 폭이 3년여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지만 수익성 개선이 필요하다며 미국, 영국, 프랑스 구독료 인상을 알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넷플릭스의 분기별 가입자 수 증가 폭이 3년여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지만 수익성 개선이 필요하다며 구독료 인상을 알렸다.


18일(현지시간) 넷플릭스가 발표한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3분기 실적 발표에서 가입자 수가 전 세계에서 876만명 늘어 총 2억4715만명이라고 밝혔다. 


3분기 가입자 증가 폭은 2020년 2분기 1천10만명 이후 최대다. 3분기 기준 전체 가입자 수는 1년 전보다 10.8% 증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매출액은 85억4천200만달러(약 11조5천744억원), 영업이익은 19억1천600만달러(약 2조5천961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7.8%, 25.0% 늘었다.


주당순이익(EPS)도 3.73달러로, 월가 예상치였던 3.56달러를 웃돌았다. 이 같은 실적 호조에 힘입어 넷플릭스 주가는 이날 장 마감 후 시간외거래에서 12% 넘게 올랐다.


넷플릭스는 이날 요금 인상도 예고했다.

넷플릭스는 구독자 급증에도 불구하고 수익성 개선이 필요하다며 미국, 프랑스, 영국의 구독료를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장 비싼 프리미엄 요금제 가격은 3달러 인상한 23달러로, 베이직 요금제는 2달러 인상한 12달러로 책정할 예정이다.


넷플릭스가 한국에서의 구독료 인상과 멤버십 신규 가입 제한에 대해 밝힌 내용은 없다. 



하지만 구독료 인상이 전 세계적으로 확대 시행하고 있어 한국도 구독료가 인상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