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현대차, 24일부터 드디어 중고차 판다..."이제 중고차 딜러 사기 걱정 없네요"

현대자동차가 중고차 진출을 선언한 지 3년 만에 오는 24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에 위치한 인증중고차 양산센터에서 중고차 사업 시작을 알렸다.

인사이트양산 인증중고차 센터 / 사진=현대자동차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현대차가 오는 24일부터 인증중고차 사업을 본격 시작한다. 지난 2020년 중고차 시장 진출을 선언한 지 3년 만이다. 


업계에서는 대기업인 현대차의 진입을 계기로 소비자 불신이 높은 국내 중고차 시장에 새바람이 불 것이라고 기대 중이다. 


19일 현대차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현대 인증중고차 양산센터에서 미디어 데이를 열고 인증중고차 사업 공식 출범을 알렸다. 


유원하 현대차 부사장은 "고객이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는 정보를 공유해 투명하고 공정한 중고차 거래 문화를 안착시킴으로써 국내 중고차 시장의 선진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는 중고차 매매업이 '중소기업적합업종'에서 풀린 지난 2020년 인증중고차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그러나 중고차 업계의 거센 반발과 시장 불황으로 사업을 늦추다가 지난해 1월 중고차 매매업 사업자 등록에 나서며 2년 만에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이날 행사에서 현대차는 품질 인증이 완료된 팰리세이드·제네시스 G80 인증중고차를 공개했다. 


우여곡절 끝에 시장에 진출한 만큼 올해 판매 목표를 5000대로 정하고 내년부터 판매량을 더 늘리기로 했다. 


인사이트사진=현대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중고차 거래 대수는 238만 대로 이중 현대차·제네시스 중고차는 90여만 대다. 이는 전체 중고차 거래의 38% 수준이다. 


현대차는 우수한 품질의 중고차를 제공하기 위해 5년 이내, 누적 주행거리 10만km 이하인 무사고 자사 차량으로 판매 대상을 한정했다.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매입된 현대차·제네시스 중고차는 각 272개, 287개 항목에 달하는 진단·검사를 거친다. 


모든 검사 항목을 통과한 차량은 공식 인증마크를 받아 소비자에게 판매한다. 


인사이트사진=현대자동차


원활한 중고차 구매를 위해 현대차는 전체 매물의 성능과 사고 이력 등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포털과 인공지능 엔진도 도입했다. 


그동안 중고차 시장은 허위 매물과 정보 비대칭으로 소비자 피해가 큰 대표적인 '레몬마켓'으로 취급됐는데 현대차는 풍부한 정보를 바탕으로 이를 극복하겠다는 것이다. 


우선 통합정보포털 '하이랩(Hi-LAP)'에선 구매하려는 중고차의 기본 정보를 비롯해 ▲보험사고 이력 ▲성능 점검 이력 ▲정비·리콜 이력 ▲정상 매물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인공지능 가격산정 엔진'은 모델별 정보를 반영한 정교한 시세와 옵션 가격 등을 제공한다. 또 실시간 통계에 기반해 최신 중고차 시장 트렌드와 구매 가이드도 알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현대자동차


업계에선 현대차의 중고차 시장 진출로 불신이 많았던 국내 중고차 시장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바뀔 것이라고 기대한다. 


지난해 한국소비자연맹이 중고차 구매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인식도 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66%가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반겼다. 


이 때문에 향후 중고차 시장 구조가 대기업 중심으로 변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홍정호 현대차 국내CPO사업실장은 "현대차·제네시스 인증중고차 출시 의미는 상당하다"며 "제조사 인증중고차로 중고차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면 전체 시장 규모가 커지고, 중고차 정비와 부품, 유통·관리 등 다양한 전후방 산업의 활성화도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