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군인 응원해준 빽다방 알바생, 태블릿 PC에 '장관 채용 추천서'까지 받았다

국가보훈부 장관이 그녀를 직접 찾아가 특별한 선물을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군인 손님에게 "나라를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선물해 감동을 안겼던 빽다방 알바생 하지호(25) 씨.


국가보훈부 장관이 그녀를 직접 찾아가 특별한 선물을 전했다.


지난 18일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씨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하씨는) 얼마 전 학교를 졸업하고 게임회사 인턴 준비 중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고 한다"며 "약속대로 집무실로 초대해 다과를 함께하며 선물을 주려고 했지만, 그러지 못하고 오히려 하씨에게서 많은 감동을 받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Facebook 'mpvakorea'


박 장관에 따르면 하씨는 그동안 수많은 군인들에게 항상 감사의 메시지를 써왔다고 한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이미 하씨는 우리 사회에 제복이 존중받는 보훈 문화를 위해 묵묵히 생활 속에서 실천해 오고 있었다"고 칭찬했다.


박 장관은 당초 하씨에게 태블릿 PC를 선물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하씨는 "평소 이런 작은 행동이 누군가에겐 큰 기쁨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 것이기에 큰 선물은 받을 수 없다"며 "차라리 국가유공자에게 기부를 하고 싶다"고 말하며 거절했다고 한다.


인사이트Facebook 'mpvakorea'


이에 박 장관은 "또 한 번 감동 받았다. 그 마음씨가 너무 아름다웠다"며 "그래서 보훈부는 하씨의 '선한 행동'의 의미를 전파하기 위해 하씨가 우리 군인들에게 써줬던 감사 손글씨를 스티커로 만들어, 군부대 위문 푸드트럭 음식과 음료에 붙여 하씨 이름으로 재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하씨의 게임회사 인턴십 준비를 위해 "직접 추천서를 써줬다"며 "앞으로도 하씨를 열렬히 응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