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우아한 파리의 무드 담은 구딸 팝업 스토어

구딸이 오는 11월 30일까지 '북촌 조향사의 집'에서 브랜드 팝업 스토어를 운영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구딸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구딸이 오는 11월 30일까지 '북촌 조향사의 집'에서 브랜드 팝업 스토어를 운영한다.


이번 팝업 스토어는 '향기로 기억되는 삶의 순간'이라는 콘셉트로 40여 년의 브랜드 역사와 정체성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선보인다.


지난 1981년 아닉 구딸(Annick Goutal)이 설립한 구딸은 향과 기억을 연결해 주는 브랜드이다. 창립자와 구딸의 조향사들이 "우리가 경험한 수많은 순간과 함께했던 향기가 삶의 기억이 되어 나의 이야기가 된다"라고 전한 것에서 착안해, 팝업 스토어를 방문한 고객 역시 향기와 함께 자신만의 소중한 기억을 떠올릴 수 있도록 꾸몄다.


각 공간에는 프랑스 파리 특유의 우아한 무드에 구딸만의 서정적인 스토리를 더했으며, 방문 고객이 브랜드를 직관적으로 느끼고 체험하면서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구딸의 섬세하고 자연에 가까운 독창적인 전 제품의 향들을 시향할 수 있는 시향존, 브랜드의 헤리티지를 담은 히스토리존과 함께 가장 메인 공간에는 대형 샹들리에를 설치한 포토존으로 구성했다.


현장에서는 방문 고객 누구나 구딸의 베스트 셀러 쁘띠쉐리 향수 1.5ml와 바디 파우치 2종을 받을 수 있다. 또한 팝업 스토어 단독 프로모션으로 대표 향수 100ml 구매 시 '팝업 익스클루시브 세트'를 제공하며, 기존에는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만 구매할 수 있었던 '아이코닉 세트'를 오프라인 단독 상품으로 함께 마련했다.


구딸의 브랜드 스토리와 파리의 무드를 경험할 수 있는 팝업 스토어는 오는 11월 30일까지 약 두 달간 진행될 예정이며, 북촌 조향사의 집 내부에 마련된 별도의 공간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