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백종원, 심정지로 쓰러진 사람 보자마자 달려가...'심폐소생술'로 목숨 살렸다

백종원이 심정지로 쓰러진 사람을 직접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구해줬다.

인사이트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가 심정지로 쓰러진 사람을 직접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구해줬다.


16일 연예매체 일간스포츠는 더본코리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지난 13일 충남 금산세계인삼축제에서 백종원이 심폐소생술로 사람의 목숨을 구해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축제 현장을 찾은 백종원은 인근 식당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식당 직원을 발견했다.


즉각 다가가 상태를 살핀 뒤 심폐소생술을 직접 실시해 골든타임을 지켜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 뒤 119 구급차가 오기 전까지 지속적으로 응급처치를 했으며, 함께 있던 이들이 팔다리를 주무르며 의식 회복에 힘썼다.


식당 관계자는 매체에 "백종원 대표가 휘청하다가 쓰러지는 직원의 모습을 보자마자 뛰어와 응급 처치를 시도했다"라며 "빠른 조치를 했기에 골든타임을 지킬 수 있었다. 백종원 대표가 아니었다면 정말 위험했던 순간이었다"라고 매체에 밝혔다.


쓰러졌던 직원은 구급차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더본코리아 관계자는 매체에 "백 대표는 '그런 상황에서는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라고 했다"라며 "이후 곧바로 행사장으로 가 할 일을 했다"라고 밝혔다.


쓰러진 직원은 식당 주인의 직계 가족으로 확인됐다.


축제가 있던 만큼 일손을 거들어주기 위해 식당에서 일을 돕다가 갑자기 심정지가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식당 측은 더본코리아를 통해 백종원에게 거듭 감사 인사를 했다고 한다.


인사이트뉴스1


백종원은 군대에서 장교로 복무한 바 있다. 이때 익힌 심폐소생술을 잊지 않고 위기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백종원은 금산세계인삼축제에서 인삼을 이용해 개발한 요리를 선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금산세계인삼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바가지 없는 착한 가격 문화관광축제를 만들기 위해 추진한 먹거리 개선 사업 시범 대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