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 8℃ 서울
  • 8 8℃ 인천
  • 9 9℃ 춘천
  • 10 10℃ 강릉
  • 8 8℃ 수원
  • 8 8℃ 청주
  • 8 8℃ 대전
  • 9 9℃ 전주
  • 10 10℃ 광주
  • 9 9℃ 대구
  • 11 11℃ 부산
  • 12 12℃ 제주

세계랭킹 1위에 져 금메달 놓쳤는데도 밝게 웃은 '삐약이' 신유빈

한국 여자 탁구의 간판 신유빈(대한항공‧세계 8위)이 세계 1위 쑨잉샤(중국)에 패했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김도용 기자 = 한국 여자 탁구의 간판 신유빈(대한항공‧세계 8위)이 세계 1위 쑨잉샤(중국)에 패해 동메달을 추가했다.


신유빈은 1일 중국 항저우의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탁구 여자 단식 준결승전에서 쑨잉샤에 0-4(7-11 8-11 12-14 10-12)로 졌다.


인사이트뉴스1


이로써 신유빈은 여자 단체전, 혼합 복식에 이어 단식에서도 동메달을 획득, 이번 대회 3개의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 탁구는 동메달 결정전이 없어 준결승전 패자 2명은 함께 동메달을 획득하게 된다.


여자 단식 일정을 마친 신유빈은 전지희(미래에셋)와 함께 호흡을 맞춘 여자 복식에서 2일 오후 1시 준결승을 치른다.


인사이트뉴스1


신유빈은 1세트부터 쑨잉샤의 빠른 공격에 고전하며 7-11로 첫 세트를 내줬다. 이후에도 신유빈은 홈 팬들의 일방적인 응원을 등에 업은 쑨잉샤의 공세를 막는데 어려움을 겪으며 2세트도 패했다.


신유빈은 3세트 초반 3-1로 반격에 나섰다. 이후 10-5로 앞서면서 쉽게 3세트를 쉽게 가져오는 듯 했다. 하지만 쑨잉샤에게 5연속 실점을 하며 듀스를 맞이했고, 분위기를 내준 신유빈은 결국 12-14로 3세트까지 뺏겼다.


인사이트뉴스1


마지막 4세트에서도 신유빈은 힘을 냈지만 끝내 쑨잉샤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