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추석 아침 '편의점 소불고기 김밥' 사 먹은 청년이 올린 김밥 사진...MZ들이 서글퍼한 이유

추석 명절 편의점에서 소불고기 김밥을 집어 든 청년은 내용물을 보고 한숨을 내쉬었다.

인사이트에펨코리아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뱃속이 든든하게 추석 명절 아침을 시작하려고 편의점에서 소불고기 김밥을 집어 든 청년은 내용물을 보고 한숨을 내쉴 수밖에 없었다.


김밥에 소불고기는 커녕 '고기의 향기'만 남아 있었기 때문이다.


29일 에펨코리아에 그가 공개한 사진 속 한 편의점 김밥은 육즙을 가득 담은 '소불고기 김밥'이라는 설명이 무색할 만큼 고기가 적게 들어 있는 모습이다.


얼핏 보면 야채김밥으로 보일 정도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이동 중에 먹으려고 산 건데 마치 사기당한 기분"이라며 "난 분명 소불고기 김밥을 사 먹은 거 같은데 야채 맛만 나길래 '뭐지' 하고 김밥을 나열해 봤다"고 설명했다.


그는 "더 꽉 찬 소불고기 김밥이라 믿고 샀는데"라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고기 김밥의 낮은 퀄리티를 비판하는 한편 "이럴 거면 그냥 고향 가서 밥 먹어라", "얘는 왜 추석에 불고기김밥 먹고 있냐 짠하게", "추석인데 맛있는 거 드십쇼", "일하러 가는 거냐" 등의 짠하다는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판매 음식의 고질적 문제로 지목되는 '과대광고' 사진을 없애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최장 6일의 추석 연휴에도 고향에 가지 않고 아르바이트 등 일을 하는 청년들이 많다.


연휴 기간 목돈을 벌기 위해서다.


실제 지난 25일 알바천국이 성인남녀 2,586명을 대상으로 '추석 아르바이트 계획'을 물은 결과, 55.7%가 추석 연휴 아르바이트를 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알바 이유로는 '단기간에 용돈을 벌기 위해서'라는 대답이 38.3%(복수 응답)로 가장 많았다.


지출 부담으로 인해 추가 수입이 필요해서, 친척들과의 만남, 잔소리를 피하고 싶어서 등이 뒤를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