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119 불렀는데 여성대원 오자 "왜 남자 안 왔냐"며 민원 넣은 시민

출동한 여성 구급대원이 긴박한 상황에서 힘도 제대로 못 쓰자 신고자는 분노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긴박한 상황인데 힘도 제대로 못 쓰는 여성 구급대원에 분노한 신고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19에 남자대원을 요청할 수 있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친구 B씨가 과거 119 신고를 했다가 겪었던 일을 들려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글 내용에 따르면 B씨는 화장실에서 아버지가 쓰러지자 곧장 119에 신고를 했고, 아버지가 체중이 꽤 나가기 때문에 힘센 남성 대원이 와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성 대원이 현장으로 도착하자 B씨는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그 와중에 상황을 살피던 여성 대원은 B씨에게 아버지를 잡으라고 요청했고, 결국은 B씨가 주도해서 아버지를 직접 구급차로 옮기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번 일로 굉장히 화가 많이 난 B씨는 소방서에 민원까지 넣어버렸다.


A씨는 "욕하려는 게 아니라 이게 맞는 프로세스인지 헷갈린다"라며 "검색해 보니까 여성 대원, 남성 대원 요청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분리 출동하는 사유가 있나 보다"라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은 아버지의 생사가 오간 긴박한 일이었던 만큼 B씨의 심경을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면 몇몇은 B씨를 '진상' 취급하기도 했다. 이들은 "병원에서 남자 의사, 여자 의사 따져가면서 응급 수술받으라고 하시길", "그럴 거면 그냥 사설 구급차 불러라", "우리나라는 민원 때문에 망할 듯"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한편 소방청이 최근 3년간 추석연휴 기간 119 신고접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하루 평균 신고 건수는 4만 2,731건으로 나타났다. 평소 일평균 신고 건수 3만 2,753건 대비 1만 건가량 많은 수치다.


소방청은 다가오는 추석연휴에 119 신고 건수가 몰리는 상황을 대비해 상황관리 비상운영체계를 가동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