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 8℃ 서울
  • 8 8℃ 인천
  • 9 9℃ 춘천
  • 10 10℃ 강릉
  • 8 8℃ 수원
  • 8 8℃ 청주
  • 8 8℃ 대전
  • 9 9℃ 전주
  • 10 10℃ 광주
  • 9 9℃ 대구
  • 11 11℃ 부산
  • 12 12℃ 제주

24살 때부터 콘돔 믿고 매일 다른 남성과 원나잇 즐긴 한국 여성의 최후

20대때 여러 남자와 무분별하게 성관계를 즐겼던 여성이 후회한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20대 때 여러 남성과 무분별한 성관계를 즐긴 여성이 현재 상황을 공개하면서 후회한다고 토로했다.


지난 19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한 여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과거 자신이 24세 때부터 데이트 앱을 이용해 매일 다른 남자를 만나면서 성관계를 했다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25세 때는 블라인드를 알게 돼서 화나면 원나이트를 했다"며 "처음에 나는 성병이 뭔지도 몰랐고 콘돔 없이는 절대로 안 해서, 알고 난 뒤에도 성병에 안 걸릴 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런데 A씨는 어느 날 성기에 사마귀가 올라왔다고 했다.


그는 "울면서 산부인과에 갔는데 사마귀가 문제가 아니라 HPV 바이러스 고위험군 3종, 저위험군 4종에 걸려 있더라. 그 이야기를 듣고 레이저 시술 받고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일하면서 지난날의 나를 후회했다. 그리고 가다실을 접종했고, 사마귀는 다행히 없어졌지만 바이러스는 아직 안 없어졌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현재 HPV 고위험군 바이러스 1종과 저위험군 1종이 남았다. 고위험군은 16번이고, 자궁경부암 CIN1 소견도 있다"면서 "진짜 아무나 만나고 성관계를 하지 마라. 나는 내가 한 일에 대해서 책임지는 중이지만 이 글을 보는 누군가는 제발 멈췄으며 좋겠다"고 충고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HPV(인유두종 바이러스)는 인간을 감염시킬 수 있는 유두종 바이러스다. 주로 자궁 경부 상피 내 감염을 일으켜 병적인 변화를 유발한다.


이중 고위험군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자궁경부암과 관련된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전 세계적으로 70% 이상의 자궁경부암에서 발견된다.


주로 성 접촉을 통해 전파되며 단 한 번의 성 경험으로도 감염될 수 있다. 또 저위험 유형은 첨형 콘딜로마나 곤지름 같은 생식기 사마귀를 유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