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미국 초등학교서 '김+밥' 도시락으로 싸들고 다녀 놀림 받던 한국계 학생들 '핵인싸'됐다

최근 뉴욕시는 신학기를 맞아 다양한 민족과 인종의 초등학생들의 점심 도시락을 소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nycgov'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뉴욕에서 '김'과 '밥'을 도시락으로 챙겨다닌 한 한인 소녀.


친구들의 놀림거리였던 도시락이었지만 지금은 '인싸'가 됐다고 한다.


이민자 가정의 아이도 당당하게 한국식 도시락을 먹을 수 있게된 변화에 많은 이들이 공감을 표하고 있다.


최근 뉴욕시는 신학기를 맞아 다양한 민족과 인종의 초등학생들의 점심 도시락을 소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nycgov'


한국, 도미니카공화국, 인도 등에서 온 초등학생들은 각자의 문화가 담긴 도시락을 꺼냈다.


그 중에서도 3학년에 재학 중인 한국계 소녀 에이버리의 이야기가 큰 화제를 모았다.


에이버리는 "엄마가 김과 밥을 싸줬다"며 직접 김밥을 만들어보였다.


소녀는 이를 '김밥(KimBap)'이라고 소개하며 "'Kim'은 해조류 김을, 'Bap'은 밥을 뜻해요"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nycgov'


이어 "김을 놓고, 그 위에 밥을 얹어 펴고, 돌돌 말면 김밥이 된다"고 소개했다.


에이버리는 왜 김밥을 그렇게 좋아하냐는 질문에 "해조류(김)와 밥의 조합이 너무 좋다"고 답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미국에서 학창 시절을 보낸 한국계 이민자들의 경험담이 올라왔다.


한 누리꾼은 "김밥을 나눠줬더니 '역겹다'며 뱉더라. 엄마가 아침마다 싸준 도시락이었다"며 "그 다음부터 엄마에게 '샌드위치가 먹고싶다'고 거짓말해 샌드위치를 싸갔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Instagram 'nycgov'


또 다른 누리꾼들 역시 한국 음식으로 인해 당했던 인종차별 등에 대해 이야기하며 최근 변화된 분위기에 고마움을 표했다.


에이버리의 영상은 오늘(20일) 기준 25만명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다른 국가 아이들과 확연히 차이가 나는 수치로, 남다른 인기를 보여주고 있다.


한편 최근 미국에서는 한국식 냉동 김밥이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다.


처음에는 한인들 사이에서만 소소하게 입소문이 나던 이 김밥을 한 미국인 틱톡커가 소개한 이후 빠르게 '핫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트레이더조에서 구입할 수 있었던 한국 냉동 김밥은 바르게 매진돼 10월까지는 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