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아내가 암이라 나 곧 혼자야"...췌장암 4기 판정 받은 아내 두고 3주 만에 바람난 남편 (영상)

사연자는 혼자 남겨질 어린 아들을 위해 결혼생활을 유지하면서, 상간녀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만 먼저 진행하게 됐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췌장암 투병 중인 아내를 두고 바람을 피운 남성이 있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8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췌장암에 걸린 지 3주 만에 남편이 외도를 하고 충격적인 말을 들어 살아갈 힘을 잃었다는 고민녀가 출연했다.


고민녀는 현재 간까지 암이 전이된 상태이며 항암 치료는 40회 이상 받은 상황이다.


그녀는 "치료가 잘 되고 있다가 작년에 힘든 일이 있어서 상태가 나빠졌다"며 어렵게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지난해에 췌장암 투병 중 이혼까지 하게 됐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남편의 외도였다.


고민녀는 "암 진단 3개월 후 남편이 바람 피우는 것을 알게됐다"며 "암 진단 3주 후에 있던 일이다. 상간녀도 제가 암 투병 중인 것을 알고 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상간녀는 남편이 운영하는 체육관 관원이었다.


고민녀는 지인에게 '남편이 여자와 있다'는 연락을 받고 PC카톡을 확인했다가 두 사람의 외도를 확신했다고 한다.


상간녀가 고민녀의 남편에게 '오빠 너무 사랑하는데, 오빠도 나와 같은 마음인지 빨리 대답해줬으면 좋겠다'는 구구절절한 내용의 카톡을 보낸 것이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충격을 받은 고민녀는 이후 증거를 모으기 시작했고, 자동차 블랙박스를 통해 확인한 남편의 마음은 충격적이었다.


남편은 상간녀에게 "나도 너 그냥 만나는거 아니고, (아내가 암이라) 곧 혼자 될 수도 있다. 미래 생각하면서 만난다"고 고백했다고 한다.


그럼에도 사연자는 혼자 남겨질 어린 아들을 위해 결혼생활을 유지하면서, 상간녀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만 먼저 진행하게 됐다.


하지만 이후에도 두 사람이 몰래 만남을 이어갔고, 급기야 상간녀는 "소장이 와도 언니가 원하는 대로 안 해줄 거야"라는 발언과 함께 변호사 고용할 돈이 없어 투병 중 직접 변론을 나간 사연자를 바라보며 "4기 암인 거 거짓말일 수 있으니까 확인해 보세요"라는 말을 내뱉기도 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결국 고민녀는 이혼 소송까지 진행하며 초고속으로 두 달 만에 이혼했다고 밝혔다. 


이수근은 "가장 힘든 시기에 곁에서 지켜줘야 하는데 암 투병 중인 아내와 어린아이를 두고 새로운 여자가 눈에 들어온다고?"라며 안타까운 마음에 말을 잇지 못했다.


서장훈은 분노하면서도 "지금 제일 중요한 건 건강이니 치료에만 전념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수근은 "기적이라는 단어는 지금도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존재한다"라고 위로했고, 서장훈도 "너무 안타깝다"라고 나지막이 말하며 조용히 눈물을 훔쳤다.


YouTube 'KBS J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