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많은 사람 구했는데 엄마는.." 김병만, 조개 잡다 세상 떠난 모친 언급하며 오열

개그맨 김병만이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MBN '떴다! 캡틴 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그맨 김병만이 돌아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며 오열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N '떴다! 캡틴 킴'에는 뉴질랜드 하늘길 투어를 모두 마치고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하늘길 크루'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병만은 "형님의 가장 큰 인생의 전환점은 뭐였나"라고 묻는 박은석의 질문에 "지금 바뀌는 것 같아"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MBN '떴다! 캡틴 킴'


김병만은 "나는 오직 한 사람 때문에 지금까지 죽어라 달려왔다. 오랜 가난에서 벗어나게 해주려고. 그게 바로 우리 엄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그런데 작년에 사고로 (엄마가) 돌아가셨다. 이후에 나는 힘이 빠졌다"고 힘든 고백을 했다.


지난해 김병만은 모친상을 겪었다. 당시 김병만의 어머니는 전북 부안군 변산면 갯벌에서 조개를 채취하다가 물때를 인지하지 못해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함께 있던 2명은 구조됐지만 김병만의 어머니는 인근 해상에 표류하다 병원에 옮겨졌으나 안타깝게 숨졌다.


인사이트MBN '떴다! 캡틴 킴'


그동안 정글 속 위험한 상황에서 많은 사람을 구해왔던 김병만. 그는 "근데 정작 엄마는 못 살렸다. 그래서 미치겠다"며 자책했다.


또 그는 "아직도 매일 보고 싶고 미안하다. 그래서 바닷물이 출렁이는 걸 보면 엄마 생각이 나서 가끔 멍을 때리고 보게 된다. 지금까지도 엄마를 못 놓고 잡고 있다"고 말하며 오열했다.


이를 듣던 정일우는 "이런 시간을 통해 우리가 서로를 위로하면서 더 단단해진 것 같다"고 김병만을 위로했다.


인사이트MBN '떴다! 캡틴 킴'


네이버 TV '떴다! 캡틴 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