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자살 예방 행사 간 김건희 여사 "내가 '어떻게 되길 바란다'는 사람들 있다"

김건희 여사가 '자살 예방' 행사에 참석해 그간 마음속 깊은 곳에 간직했던 이야기를 꺼냈다.

인사이트사진=대한민국 대통령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자살 예방' 행사에 참석해 그간 마음속 깊은 곳에 간직했던 이야기를 꺼냈다.


행사에서 김 여사는 참가자들과 대화를 나누며 "저도 힘든 경험을 한 적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지난 15일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여사가 서울 중구 커뮤니티 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괜찮아 걱정마-마음건강을 위한 대화’ 행사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참가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마이크를 잡고 발언을 하는 등 정부의 역할과 사회적 연대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인사이트사진=대한민국 대통령실


행사에는 자살 시도 후 회복자와 가족, 자살 위기 극복 특별위원회 위원, 자살 예방 후원자, 정신건강 활동가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정신질환에서 회복한 경험, 청소년 시절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경험, 자살 유족으로서 아픔을 극복한 사연 그리고 마음건강을 위한 활동 등을 공유했다.


인사이트사진=대한민국 대통령실


김 여사는 "죽음을 생각할 정도로 힘들어하는 청소년들의 얘기를 들으니 더욱 마음이 아프다"며 "우리나라의 높은 자살률은 생명과 죽음을 가볍게 여기는 사회 분위기와도 무관치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도 터무니없는 비난을 받아 심적 고생을 했던 경험을 이야기했다.


김 여사는 "여러 사람으로부터 제가 어떻게 되기를 바란다는 얘기까지 듣는 힘든 경험을 한 적이 있다"라며 "생각과 의견의 차이가 생명의 가치보다 앞설 순 없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대한민국 대통령실


이어 "오늘 여러분들과 얘기를 나누며 저 역시 많은 위로를 받았고, 이 따뜻한 마음이 사회에 확산하기를 바란다"며 "생명을 존중하고 생명의 가치를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행사 참석자들은 자살예방과 마음건강을 위해서는 정부의 역할뿐만 아니라 사회의 연대와 지지가 중요하다는 것에도 깊은 교감을 이뤘다.


인사이트사진=대한민국 대통령실


간담회 후 정부와 기업 간에는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돼 의미를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