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서울 밤하늘 화려하게 수놓을 '세계불꽃축제' 10월 7일에 열린다

가을이 되면 기다려지는 서울세계불꽃축제가 드디어 열린다.

인사이트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가을이 되면 기다려지는 서울세계불꽃축제가 드디어 열린다. 

12일 ㈜한화는 오는 10월 7일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23'을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열리는 불꽃 축제는 2000년부터 한화그룹에서 시작한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우리나라 최고 수준의 불꽃 축제이다. 가을밤을 수놓는 아름다운 불꽃 축제를 즐기기 위해 매년 100만여 명의 시민들이 여의도로 방문한다. 


인사이트인사이트


올해 불꽃 축제는 '다채로운 색깔로 내일의 세상을 환하게 비추는 밝은 미래(Lights of Tomorrow)'라는 주제로 한국과 중국, 폴란드 3개국이 참가한다. 


오후 7시 20분 첫 문을 여는팀은  중국(SUNNY)이다. 중국팀은 약 15분간 'A Dream Comes True(꿈은 실현된다)'주제로 '현실로 이뤄지는 꿈', '희망찬 내일'을 표현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인사이트


이어 오후 7시 40분부터 폴란드팀(SUREX)이 'Light Up the World(세상을 밝혀라)'이라는 주제로 '희망으로 가득한 세상'을 표현할 예정이다. 


특히 서울세계불꽃축제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폴란드팀은 다양한 불꽃을 웅장한 음악에 맞춰 연출할 계획으로 벌써부터 기대감이 크다. 


오후 8시부터는 한국팀(㈜한화)이 행사의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올해 ㈜한화는 'Moonlight - 달빛 속으로'라는 테마 아래 '빛'을 모티브로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불꽃쇼를 선보인다.


인사이트인사이트


특히 올해는 가장 많은 바지선을 투입해 역대 최대 규모의 화려한 불꽃쇼를 연출할 계획이다. '허리케인 불꽃'도 새롭게 선보여 관람객들의 눈을 사로 잡을 예정이다. 


㈜한화는 대규모 인파가 모이는 축제 특성을 고려해 현장에 배치된 안전요원의 위치 확인이 가능한 전용앱을 개발했다. 또 서울시와 협조를 통해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인사이트


이번 행사는 가장 가까운 곳에서 불꽃축제를 즐길 수 있는 공식 좌석도 운영한다. 해당 티켓은 오는 25일까지 LIFEPLUS TRIBES 앱에서 진행되는 골든티켓 이벤트에서 신청할 수 있다.


또, 현장에 갈 수 없는 시민들은 공식 유튜브 채널 '한화TV'와 불꽃축제 전용 앱 '오렌지플레이'에서도 불꽃축제를 볼 수 있다.


인사이트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