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설거지, 애 보기! 내 할 일은 그거지! 환장하지"...칠곡 할매 래퍼 '수니와 칠공주' 레전드 가사

시 쓰는 할머니로 알려진 칠곡군 지천면 신4리 할머니들이 마을 경로당에서 래퍼 그룹 '수니와 칠공주' 창단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인사이트칠곡군 제공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여든이 넘어 한글을 배운 경북 칠곡군 할머니들이 이번에는 래퍼로 변신했다.


할머니들은 전쟁의 아픔은 물론 배우지 못한 서러움과 노년의 외로움을 경쾌한 리듬의 랩 가사로 표현해 눈길을 끈다.


지난달 30일 칠곡군에 따르면 시 쓰는 할머니로 알려진 칠곡군 지천면 신4리 할머니들이 마을 경로당에서 래퍼 그룹 '수니와 칠공주' 창단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수니와 칠공주는 그룹의 리더인 박점순(85) 할머니 이름 가운데 마지막 글자인 '순'을 변형한 수니와 일곱 명의 멤버를 의미한다.


인사이트칠곡군 제공


아흔이 넘은 최고령자 정두이(92) 할머니로부터 여든을 바라보는 최연소 장옥금(75) 할머니까지 8명으로 구성됐으며, 평균 연령은 85세에 달한다.


할머니들은 칠곡군이 운영하는 성인문해교실에서 한글을 배워 시를 쓰고 대통령 글꼴로 알려진 칠곡할매글꼴 제작에도 참여했다.


할머니들은 랩 공연을 위해 자신들이 직접 썼던 일곱 편의 시를 랩 가사로 바꾸고 음악을 입혔다.


그들은 '환장하지', '황학골에 셋째 딸', '학교 종이 댕댕댕', '나는 지금 학생이다' 등의 제목으로 학교에 다니지 못했던 아쉬움을 표현했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A 뉴스'


또 6·25전쟁 당시 총소리를 폭죽 소리로 오해했다는 '딱꽁 딱꽁'과 북한군을 만난 느낌을 표현한 '빨갱이' 등을 통해 전쟁의 아픔을 노래했다.


이 밖에 고인이 된 깻잎전을 좋아했던 남편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한 '들깻잎' 등을 선보인다.


할머니들의 랩 선생님은 공무원이 되기 전 한때 연예인을 꿈꿨던 안태기(왜관읍) 주무관이 담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래퍼로 변신한 할머니들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할머니들 멋있으시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니 진짜였다", "멋지다 응원해드리고 싶다", "진짜 할미넴분들이시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