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이후, 일본 여행 예약률 33% 증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류 개시 이후 일본 여행 예약률이 늘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류 개시 이후 국내 관광객의 일본 여행 예약이 오히려 증가했다.


일본 불매 운동을 시작한 중국과는 다른 기류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9일 하나투어에 따르면 일본 당국이 오염수 방류를 개시한 다음 날인 지난 25일부터 이날까지 예약인원이 직전 4일간 대비 33% 늘었다.


인사이트Embassy of Japan in Korea


하나투어 측에 따르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전후를 비교하면 일본 여행 예약이 오히려 증가했다.


보이콧 운동이 예상됐는데, 오염수 방류로 인한 불매 운동 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하나투어의 9월 출발하는 고객 예약 비중은 동남아가 42%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3.9%의 일본, 13.2%의 중국, 13.1%의 유럽 순이었다.


인사이트Pixabay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인기 여행지로는 동남아와 일본이 항상 1, 2위를 다툰다.


이번 인기 여행지 순위 역시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오염수 방류 영향이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모두투어 또한 오염수 방류 개시 이후 이날까지 예약인원이 직전 4일 대비 3% 증가했다고 밝혔다.


노랑풍선도 9월 추석 연휴 해외여행 예약 비중은 도쿄가 31.7%로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