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포니 이어 기아의 '삼발이·브리사'도 복원됐다

기아의 79년 역사를 돌아볼 수 있는 삼륜 자동차 T-600이 복원됐다.

김소영 기자
입력 2023.08.21 17:21

인사이트기아 T-600 복원 모델 /현대차·기아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기아의 79년 역사를 돌아볼 수 있는 삼륜 자동차 T-600이 복원됐다.


뿐만 아니라 기아 최초의 후륜구동 승용차 브리사도 복원돼 추억을 상기시킨다.


21일 기아는 서울 강남구에 있는 브랜드 체험 공간 '기아360'(Kia360)에서 브랜드 첫 삼륜차 'T-600'과 첫 승용차 '브리사' 복원 차량을 전시한다.


전시는 내년 5월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아 브리사 복원 모델 /현대차·기아


기아는 연구소에 보관돼 있던 T-600과 브리사를 활용해 내 외장 복원 작업을 진행했는데, 차량의 과거 사진들과 출시 카달로그 등도 복원에 도움이 됐다.


삼륜차인 T-600은 1969년 지금의 마쓰다인 일본 동양공업과 기술 협력으로 탄생했다.


차체가 작고 가볍다는 특징 덕분에 과거 골목길, 산동네 연탄 배달 등에 이용됐다.


바퀴가 세 개라 '삼발이'란 별칭으로 불렸다.


인사이트포니 쿠페 콘셉트 / 뉴스1


기아가 자전거 생산에서 나아가 자동차 제조업체로 성장하는 발판이 된 모델이며, 국내 자동차 산업사에서 역사적 가치를 높이 평가받아 2008년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되기도 했다.


1974년 출시된 승용차 브리사는 마쓰다 플랫폼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나 부품 국산화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바탕으로 출시 2년 만인 1976년에 약 90%의 국산화율을 달성한 모델이다.


브리사는 과거 석유 파동 당시 우수한 경제성을 토대로 많은 인기를 얻었으며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주인공이 운행한 택시로 유명해졌다.


기아 헤리티지 전시는 별도 예약 없이 관람 가능하다. 또한 도슨트 투어는 현장 접수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가 1974년 이탈리아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였던 '포니 쿠페 콘셉트'를 최근 복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