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택배 기사들 환호할 만한 '신기술' 최초 개발해 특허 출원한 현대차 (+정체)

현대차∙기아가 택배 기사들이 환호할 만한 트럭 적재함 도어의 신기술을 최초 개발했다.

인사이트

현대차·기아에서 공개한 미닫이, 여닫이 둘 다 되는 적재함 측면 도어 이미지 / 현대자동차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현대차∙기아가 샤시캡(Chassis-Cab) 차량의 적재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단차 없는 스윙&슬라이딩 도어 기술'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23일 현대차·기아 독자가 개발한 신기술 '스윙&슬라이딩 도어'가 공개됐다.


이 기술은 샤시캡 적재함 측면부 도어를 스윙과 슬라이딩 방식으로, 모두 개폐 가능하도록 설계돼 사용자가 필요에 따라 편리한 방식을 선택해 물건을 상·하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YouTube '현대자동차그룹(HYUNDAI)'


현재 시중에서 볼 수 있는 소형 트럭의 적재함 측면 도어는 대부분 양쪽으로 밀어 여는 방식만 제공되고 있다.


따라서 일정 크기 이상의 물건을 하차하기 위해선 후방 도어를 이용해야 하는데, 측면 도어는 전·후방 단차로 인해 구조적으로 적재공간 안쪽으로 문이 이동되기 때문에 도어 두께만큼 내부공간의 손실이 발생하게 된다.


이에 현대차·기아는 이용자 편의에 초첨을 맞춰 이러한 한계를 극복했다.


인사이트YouTube '현대자동차그룹(HYUNDAI)'


신기술 '단차 없는 스윙&슬라이딩 도어 기술'은 옆면 두 개의 문을 필요에 따라 슬라이딩이나 스윙으로도 열 수 있도록 평소에는 슬라이딩 도어를 이용하다가, 큰 물건을 싣거나 내릴 때에는 스윙 도어를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슬라이딩 방식은 기아 카니발의 사이드도어처럼 열리는 문이 고정된 문의 바깥쪽으로 이동하는 메커니즘을 적용해 상대적으로 내부공간 손실을 최소화했다. 


또한 단차 없는 평평한 형태의 전·후방 도어를 적용한 덕에 수밀성도 크게 개선됐다.


현대차·기아는 이러한 기술 구현이 가능하도록 적재함 측면에 스윙 기능을 위한 힌지와 슬라이딩 기능을 위한 가이드레일을 동시에 적용했다.


인사이트YouTube '현대자동차그룹(HYUNDAI)'


스윙 손잡이를 위로 올리면 가이드레일과 도어 간 체결이 해제돼 문을 여닫이 방식으로 개폐할 수 있고, 스윙 손잡이가 수평인 상황에서 슬라이딩 손잡이를 당기면 스윙 힌지 부분의 체결부가 해제돼 가이드레일을 따라 문이 열리는 방식이다.


현대차·기아는 '단차 없는 스윙&슬라이딩 도어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물류 배송 차량을 운행하는 기사들의 편의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는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앞으로 출시될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Purpose Built Vehicle) 등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현대차·기아는 최근 '단차 없는 스윙·슬라이딩 도어 기술'에 대한 특허출원을 완료했으며, 내구성 및 성능 테스트를 거친 뒤 양산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YouTube '현대자동차그룹(HYUND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