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술 먹었다 하면 지갑 잃어버리는 홀리뱅 멤버 제인..."한 달 술값만 200만원"

홀리뱅 멤버 제인이 술 마시면 지갑 등 소지품을 분실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댄스팀 홀리뱅 멤버 제인이 술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홀리뱅 리더 허니제이와 그의 제자 제인이 출연했다.


이날 제인은 "제가 술을 너무 좋아한다. 거의 매일 마신다"며 "누군가 말리지 않으면 한 달 술 값만 200만원을 쓴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맥주는 배만 안 부르면 무한대로 마실 수 있고 소주는 4~5병 마신다고 주량을 밝힌 제인. 그는 "돈 없을 때는 가성비를 위해 25도짜리 술을 마셨다"고 털어놨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국내 4인 가족의 한 달 평균 식비가 110만원이라는 통계가 있다. 그런데 제인 씨의 한 달 술 값으로 200만원을 쓸 때도 있었다는 건 과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술을 더 마시는 게 주사라는 제인은 술자리가 있을 때 물건을 잘 잃어버린다고도 고백했다. 1년에 5~6번 정도 지갑을 잃어버린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그는 "지갑을 잃어버리면 재발급을 안한다. 조금 기다리면 돌아오기 때문이다"라는 말도 덧붙였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제인은 술을 마시게 된 계기로 "제가 23살 때 환승 이별을 당했다. 당시 울고 불고 표출하는 걸로는 성이 안 찼다. 술의 힘을 빌려 잠에 들었는데 시간이 지나다보니 한 병을 마셔도 못 잘 때도 있었다. 하루 일과처럼 됐다"고 털어놨다.


오은영 박사는 걱정이 많은 제인에게 "평소 걱정이 많은 사람은 하루를 정리할 때도 걱정이 많고 생각이 많다. 술을 마시지 않으면 하루가 마무리가 되지 않는 것"이라며 "생각을 정리할 때 술을 빼고 해보는 것을 권한다"고 제안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네이버 TV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