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승연'으로 개명하고 새 출발 한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이름을 '조승연'으로 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 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조현아(49)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이름을 조승연으로 개명했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은 서울가정법원에 개명을 신청해 허가받았다.


일각에서는 조 전 부사장이 땅콩 회항 사건과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 남편과의 이혼 등 자신이 세간에 알려진 것이 부담스러워 개명에 나섰다는 후문이 전해지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조 전 부사장은 과거 활발한 경영 활동을 해오다 지난 2014년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으로 대한항공 부사장을 비롯해 칼호텔네트워크 등 그룹 내 모든 직책을 내려놨다.


이후 그는 3년 4개월 뒤인 2018년 3월 그룹 계열사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으로 복귀했다.


하지만 복귀한 지 보름여만인 그해 4월 동생 조현민 한진칼 전무(현 한진 사장)의 '물컵 갑질' 사건이 세간에 알려져 질타받고 오너 일가의 폭언 등 갑질 파문이 확산했다.


결국 조 전 부사장은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또 모든 직책을 내려놨다.


인사이트뉴스1


조 전 부사장은 2019년 4월에는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선대 회장 별세 이후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과 함께 '3자 연합'을 맺어 동생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였다가 패배했다.


경영권 장악에 실패한 조 전 부사장은 대외활동을 중단, 조 선대 회장의 추모 행사에도 올해까지 4년 연속 참석하지 않았다.


지난해 12월에는 전남편과의 소송 끝에 이혼 판결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