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삼성전자 주가 '7만원' 회복해 드디어 한국 주식 부자 1위 되찾은 이재용 재산 수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한 주식 평가액이 드디어(?) 다시 국내 1위 자리에 올랐다.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올해 상반기 국내 33개 기업 총수의 주식 평가액이 약 1조 4521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주식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4일 기업 분석 전문 한국 CXO연구소는 33개 그룹 총수의 주식 평가액이 1월 초 총 46조 4475억원에서 6월 말 기준 47조 8996억원으로 올랐다고 밝혔다.


1조 4521억원(3.1%) 증가한 수치다. 33개 그룹 총수는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대기업 집단 중 주식 평가액이 1천억원을 넘는 총수들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총액은 늘었지만 개인별로 보면 희비가 엇갈렸다. 33명 가운데 19명은 주식평가액이 늘어난 반면 14명은 줄어들었다.


주식 재산 1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었다. 이 회장은 올 초 11조5969억원에서 상반기 말 12조9984억원으로 1조4014억원(12.1%) 늘어났다. 삼성전자의 주가 회복이 영향을 미쳤다.


2위는 과거 1위를 기록했던 서정진 셀트리온 공동의장이었다. 평가액은 8조 7788억원이었다. 3위는 역시 1위를 해본 적 있는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5조 2226억원)이었다.


이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3조6533억원), 구광모 LG 회장(2조285억원) 최태원 SK 회장(1조9314억원) 순이었다.


인사이트최태원 SK그룹 회장 / 사진=인사이트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1조8109억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1조2585억원),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1조1205억원), 방준혁 넷마블 의장(1조178억원) 등도 1조원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증가율 1위는 이우현 OCI 회장이었다. 939억원에서 1392억원으로 오르며 증가율 48.3%를 기록했다. 반면 하락율은 김익래 전 다우키움 회장이 가장 높았다.


김 회장은 3543억원에서 1365억원으로 떨어지며 무려 61.5%(2178억원) 하락했다.


인사이트김익래 전 다우키움 회장 / 뉴스1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도 1조원 클럽에만 이름을 올렸을 뿐 -25.7%의 하락율을 온몸으로 맞아야 했다. 이재현 CJ회장(-20.3%)과 최태원 SK회장(-19.6%)도 두자릿수 감소율을 보였다. 신동빈 롯데 회장도 -19.7%의 하락율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