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부영 이중근 회장, 고향주민·동창 수백명에 최대 '1억원' 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고향 마을 주민들과 본인의 초중고 동창 수백명에게 최대 1억원씩을 현금으로 전달했다.

인사이트부영그룹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이중근(82) 부영그룹 회장이 전남 순천 고향 마을 주민들을 비롯해 초중고 동창 수백 명에게 거액을 전달했다.


지난 27일 순천시 서면 운평리 마을 주민들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달부터 이달까지 고향인 운평리 6개 마을 주민 280여 명에게 1명당 2,600만 원부터 최대 1억 원까지 개인 통장으로 입금했다.


액수는 마을 거주 연수에 따라 5단계로 차등 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회장은 모교 초중고교 동창생 80여 명에게도 현금을 전달한 바 있다.


동산초(25회)와 순천중(15회) 동창생 80여 명에게 현금 1억 원씩을, 순천고(8회) 동창생에게는 5천만 원씩 나눠줬다.


이 회장은 주민들과 동창생들에게 계좌번호를 묻고 지급 의사를 알렸으며, 거액의 증여로 인한 세금도 공제 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운평리 한 마을 주민은 "작년에 부영 측이 마을에 사는 주민들의 현황 등을 파악했다"면서 "회장님이 고향을 떠난 지 오래됐는데, 주민들이 고향을 지켜준 것에 고마움의 표현으로 돈을 주신 것으로 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회장은 군 동기, 친인척, 주변 어려운 지인들에게도 격려금을 전달하며 온정을 베풀었다.


그동안 이 회장이 개인적으로 기부한 현금만 약 1,400억 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선물 세트, 공구 세트, 역사책 등 기부한 물품까지 더하면 총 2,400억 원 규모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회장님이 남몰래 기부하려고 했던 부분"이라며 "고향을 지켜준 사람들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 회장의 사비 출연과 별도로 부영그룹은 서면 지역 전 세대와 순천 부영아파트 입주자들에게 참치 세트를 지급하고 있다. 향후 전국의 부영아파트 입주자에게 참치 세트를 전달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부영그룹이 기부한 금액은 1조 1천억 원에 달한다.


한편 이 회장은 운평리 죽동마을의 가난한 농가에서 태어나 동산초등학교와 순천중학교를 졸업했다. 그는 가정 형편 때문에 상급학교에 진학하지 못하고 상경해 고학으로 야간고등학교를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