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1800만원대 '미친 갓성비'로 돌아온 소형 SUV 티볼리의 확 달라진 비주얼

KG모빌리티가 더욱 세련된 디자인과 성능으로 업그레이드된 티볼리를 1800만 원대부터 출시했다.

인사이트KG모빌리티 제공


'더 뉴 티볼리', 1800만 원대 미친 '갓성비'로 출시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KG모빌리티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의 부분변경 모델 '더 뉴 티볼리'를 출시했다.


지난 1일 KG모빌리티에 따르면 더 뉴 티볼리는 모던하고 볼륨감 있는 범퍼 디자인과 스포티한 형상의 인테이크 그릴을 통해 강인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특히 외형에 비대칭 스노클(인테이크홀)의 기능성 요소를 깔끔하게 연출하면서 실용성과 가성비를 모두 갖췄다.


인사이트KG모빌리티 제공


실내는 플로팅 타입 AVN과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를 새롭게 적용해 실용성에 초점을 맞췄다.


또한 천연가죽시트 인테리어는 새롭게 선보인 오렌지 인테리어 패키지와 그레이 투톤, 블랙 인테리어 등 3가지를 지원한다.


휠은 새로운 디자인의 18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 및 18인치 블랙 다이아몬드 커팅 휠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고, 트림에 따라 16인치 알로이 휠과 17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파워트레인 라인업은 '1.5 가솔린 터보' 모델과 '1.6 가솔린 모델'을 지원한다. 전자가 강력한 힘으로 주행의 즐거움을 강조한다면, 후자는 보다 일상적이면서 1,800만 원대의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자에게 더 적합하다.


인사이트KG모빌리티 제공


'1.5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63마력(ps) 최대토크 26.5kg·m를 발휘하며 복합연비는 12.0km/L이다.


'1.6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126마력(ps), 최대토크 15.8kg·m이며, 복합연비는 11.6km/L이다.


두 엔진 모두 아이신의 6단 자동변속기와 조합된다.


뿐만 아니라 '롱바디' 모델인 '티볼리 에어'는 2열을 접으면 최대 1,440리터의 넓은 적재공간이 생긴다. 총 1,879mm가 확보되기에 소형 SUV임에도 차박이 가능하다는 특장점이 있다.


인사이트KG모빌리티 제공


더 뉴 티볼리 및 더 뉴 티볼리 에어의 판매 가격(개별소비세 인하 기준)은 엔진 및 트림 별로 '1.6 가솔린 모델'은 V1(A/T) 1,883만 원이다.


이어 V3 2,244만 원, 1.5 가솔린 터보는 V5 2,209만 원, V7 2,598만 원이다. 


더 뉴 티볼리 에어는 A5 2,294만 원, A7 2,698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