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전남 유명 관광지 횟집서 회·매운탕 포장했던 관광객이 공개한 충격적 사진

전남의 한 횟집에서 매운탕을 포장한 관광객이 충격적인 음식 사진을 공개했다.

최민서 기자
입력 2023.06.04 17:35

인사이트보배드림


전남 횟집서 '매운탕' 포장한 관광객...음식 열어보니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전남 진도의 한 횟집에서 매운탕을 포장한 관광객이 음식에서 충격적인 물체를 발견했다.


지난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진도 쏠비치 앞 위생 최악 횟집'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전라남도 진도군에 위치한 쏠비치에 놀러 갔다가 한 횟집에서 회와 매운탕을 포장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그는 음식을 먹기 위해 포장지를 열었다가 충격적인 물체를 발견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벌레로 추정되는 작은 검은색 물체들이 음식 위에 둥둥 떠다녔다.


A씨는 "대충 건진 것만 이 정도다. 매운탕 안에는 더 많다"면서 "그런데 음식을 매장에 직접 가져가서 보여줬지만 사장은 끝까지 벌레가 아니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숙소에서 먹으려고 끓이니까 벌레가 하나 둘 떠올라서 그릇에 담겨 놓은 것"이라며 "횟집 사장은 음식에서 뭔가 나온 건 인정하면서도 다리가 안 보인다고 벌레가 아니라 된장 찌꺼기라고 한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마지막으로 A씨는 "우리가 벌레라고 하니 매운탕 값만 환불해 줬다"면서 "도군청과 식약처에 정식으로 민원 넣을 거다"라고 글을 마쳤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돋보기 없이 봐도 벌레 다리가 보이는데", "누가 봐도 벌레 시체인데 뻔뻔하게 우기는 게 더 화난다", "매운탕 안 끓여 먹었으면 평생 몰랐다는 거네"라고 경악했다.


한편 식품에서 이물이 나오면 소비자는 식품의약품안전처 통합민원상담서비스를 통해 식품업체 이물 발견 신고를 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물은 종류에 따라 동물성, 식물성, 광물성으로 구분할 수 있다.


'동물성'은 머리카락, 혈액, 손톱, 파리, 모기 등 동물 및 곤충으로부터 유래되는 물질이다.


'식물성은' 나뭇조각, 종일, 실, 곰팡이 등 식물 및 미생물로부터 유래되는 물질이며, '광물성'은 못, 유리 , 비닐, 플라스틱, 고무 등의 금속, 광물, 수지 등으로부터 유래되는 물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