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내 배에서 이런 애가 나올 줄은"...8살 아들에 막말하는 금쪽이 엄마

오은영 박사가 아들에게 상처가 되는 말을 한 금쪽이 엄마에게 조언을 건넸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금쪽같은 내 새끼'에 아들에게 상처되는 한 금쪽이 엄마가 등장, 오은영 박사가 조언을 건넸다.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는 10살, 8살, 3살, 9개월의 4남매가 모두 손가락을 빨아 고민이라는 사연이 등장했다.


그 중에서도 둘째는 화가 날 때마다 폭력성을 보이곤 했는데, 부모는 이런 아이의 성향을 걱정하며 고민을 털어놨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그러던 와중 엄마는 학교 선생님으로부터 둘째의 싸움 소식을 전해 들었다. 이에 분노한 엄마는 둘째를 방으로 불러 훈육했다.


이때 엄마는 "절대 친구 얼굴에 손 대지 말라고 하지 않았냐. 한두번 때린 게 아니다. 엄마가 이런 전화 받으면 얼마나 속상한 지 아냐"고 이야기했다.


둘째는 "엄마도 우리 때린다. 엄마도 잘못한 거 있다"고 울먹였으나, 엄마는 "말꼬리 잡지 마라. 끝까지 잘못했다는 소리 안 한다. 설마 내 뱃속에서 이런 애가 나올 줄 상상도 못했다"는 말을 내뱉었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그러면서 "다시 뱃속에 들어가라. 이렇게 속썩이고 말 안들을거면"이라는 말까지 거칠게 했다.


이날 둘째의 모습을 본 오은영 박사는 시끄럽게 우는 동생들의 소리와 엄마의 목소리 데시벨을 지적하며 "둘째는 시끄러운 소리와 말투, 데시벨에 영향을 받는다. 학교에서 생난리가 나면 얜 불편한거다. 냉정하게 말하면 엄마보다 둘째가 더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얘 마음은 쏙 빠지고 내가 얼마나 화났는지 아냐고 하면 (아이 입장에서는) 억울하다"라며 "이런 얘기는 한 사람의 존재를 무시하고 부정하는 거다"라고 조언했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