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교촌치킨 이어 네네·페리카나·처갓집 가맹점주들도 가격 인상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 일부에서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인사이트교촌치킨 한 매장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 일부에서 자체적으로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


지난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네네치킨, 처갓집양념치킨, 페리카나치킨 등의 일부 가맹점들이 배달앱 메뉴 가격을 올렸다.


네네치킨 일부 가맹점들은 오리엔탈파닭 등 대표메뉴 가격을 1000~2000원씩 인상했는데, 1만9000원인 오리엔탈파닭을 일부 가맹점에선 배달앱 기준 2만원 이상의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


처갓집양념치킨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일부 가맹점들은 슈프림양념치킨, 트러플슈프림양념치킨 등 메뉴 가격을 1000원가량 올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슈프림양념치킨 공식 판매가는 2만1000원인데, 일부 가맹점에선 2만2000원에 판매 중이다.


페리카나 역시 일부 가맹점에서 몇몇 메뉴 가격을 1000원가량 인상해 판매하면서 반반치킨과 양념치킨의 가격이 2만원에 육박한다.


치킨 프랜차이즈들은 원자잿값, 인건비 등의 인상에 따라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단 입장이다. 가맹점주들의 가격인상 요구도 상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지난 4월 치킨가격을 최대 3000원 인상한 교촌치킨은 소비자들의 원성을 산 바 있다. 


비판을 의식한 듯 교촌은 현재 배달앱에서 3000원 할인 행사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