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현금 500만원 든 샤넬백, 50분 만에 되찾은 중국 관광객..."한국 정말 놀랍다"

한 중국인 관광객이 한국에 놀러 왔다가 충격적인 경험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고국에서는 맛본 적 없는 'K-매너'를 맛보고 좋아요를 외쳤다.


이 중국인 관광객은 최근 한국에서 현금 500만원이 든 명품 가방을 잃어버렸다가 이를 습득한 시민의 적극적인 신고 덕분에 되찾았다고 한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중국인 관광객 A씨는 지난 16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찾았다가 가방을 분실했다.


해당 가방은 분홍색 샤넬 가방이었고 그 안에는 현금 500만원과 신용카드 2장이 들어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가방을 잃어버린 지 11시간이 지난 뒤에야 서울관광경찰대 동대문센터를 찾아 도움을 요청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즉각 현장으로 출동했지만 가방을 찾지 못했다. 하지만 이내 유실물 종합관리시스템인 '로스트 112'에 해당 가방이 분실물로 등록돼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광희지구대로 곧장 달려간 경찰은 무사히 해당 가방을 A씨에게 인계하는 데 성공했다. 분실 신고 접수 50분 만에 이뤄진 일로, 시민의 양심적인 신고와 경찰의 분실물 시스템 덕분이었다.


이 가방을 발견한 이는 근처를 지나던 시민 김복현(43)씨였다. 김씨는 자정 이후 디자인플라자 계단에서 이 가방을 발견했고, 곧바로 인근에 자리한 서울 중부경찰서 광희지구대에 분실물 신고를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김씨는 조선비즈와 인터뷰에서 "중국인에게 한국의 신고 시스템이 그 어느 나라보다 빠르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앞으로 신고 문화의 본보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중국인 관광객 A씨는 분실 신고를 한 지 약 50분 만에 물건을 되찾은 데 놀라움과 기쁨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