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연봉 1억 현대차 노조 "성과금 2500만원 달라...파업해서라도 받아야"

현대자동차 노조 간부들이 사측에 거액의 성과금 인상을 요구할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 간부들이 사측에 거액의 성과금 인상을 요구할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 간부들 사이에서는 이미 "2500만원은 받아야지"가 정설이 되고 있다는 이야기까지 들려온다. 임금 및 단체협상을 약 한달 앞두고 노조와 사측의 갈등이 예상되고 있다.


15일 세계일보는 현대차 노조가 최근 자체 발행하는 소식지 '현자지부신문'에서 성과금 인상 요구 규모 등 노조 간부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정리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설문조사는 확대간부 약 4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명목은 '2023년 단체교섭 준비'였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설문 결과 '성과금 지급 규모'를 묻는 질문에는 절반에 해당하는 49.2%가 '2500만원 이상'이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18.5%가 '2200만∼2500만원'을, 그다음 17.4%가 '1900만∼2200만원'이라고 답했다.


지난해 현대차 노동자들이 받은 성과금·격려금 규모는 기본급의 300%+550만원이었다.


해당 설문에는 성과급 지급 건 이외에 정부의 직무·성과급제 추진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도 담겼다. 응답 간부의 88.5%는 "호봉제를 사수해야 한다"라고 답했다.


이들은 '정년연장'을 강조했다. 확대간부들 절반 이상(59.9%)이 "정년연장은 올해 별도 요구안으로 가져가야 할 안건"이라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현재 현대차의 정년은 만 60세다. 숙련재고용이라는 제도로 정규직이 아닌 촉탁계약직 신분으로 1년 더 일할 수 있는 것을 계산하면 사실상 만 61세가 정년이다.


한편 협상 진행방식에 대한 질문에는 전체 51%가 "파업을 해서라도 요구안을 모두 쟁취해야 한다"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