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물건도 안 사면서 '영상+라방' 찍는 유튜버·BJ 저격한 마트 직원의 하소연

물건을 사지도 않으면서 영상 촬영하는 일부 유튜버 및 BJ 고객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마트 직원이 하소연글을 올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마트에서 영상을 찍는 유튜버와 BJ 때문에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 마트 직원이 하소연 글을 올렸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튜버분들 마트 와서 피해 좀 안 줬으면"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마트에서 근무 중인 게시글 작성자 A씨는 "얼마 전 아이 계산시키지 말라는 글이 핫했었는데 그보다 저는 유튜버나 BJ 고객님들이 그렇게 스트레스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버, BJ 고객들이 마트에서 영상을 찍으면 다른 고객들이 컴플레인을 상당히 건다는 것이다. 장 보러 왔을 뿐인데 초상권 침해를 당하는 꼴이니 달가울 리 없을 테다.


A씨는 "저희가 사람 없는 곳에서 영상 촬영 해달라거나 잠시 촬영 중단 부탁드리면 정말 기분 나빠하신다"라며 "촬영 제지했다고 본사에 컴플레인 넣은 유튜버분도 계신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그리고 장 보는 과정 열심히 영상 담으셨으면 구매까진 아니더라도 카트에 담은 물건들 제자리에 두셔야 하는 것 아니냐. 냉동식품들 제자리 아닌 냉장고에 넣고 가시면 판매가 어렵다"라고 폭로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또 A씨는 마트에서 생방송을 하며 미션으로 춤추는 BJ들을 향해 일침을 날렸다.


그는 "혹시 그거 보려고 사람 몰리기라도 하면 압사 등등 사고 나기 십상이고, 사고 방지하려고 보안팀들이 그쪽에 쏠리면 다른 쪽에서 발생한 사고에 빠르게 대처를 할 수가 없다"라고 했다.


실제로 한 BJ가 영상을 찍던 중 카트를 선반에 박거나 물건을 넘어뜨리는 일이 발생했다고 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마트에선 사례들 공문으로 내려와서 주기별로 교육받는다. 제발 타인이 안 나오게 촬영해 주시고 장 보는 영상 찍으셨으면 냉동식품만이라도 냉동실 넣어주시고 미션 한다고 춤추거나 카트 타서 빠르게 달리거나 안전에 위험한 행동들은 자제해달라"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는 "연예인들, 방송국에서 촬영 올땐 사전 협조하고 오고, 보안 인력 경호 인력 방송국 쪽에서 추가로 오니 마트 측에선 그리 피해는 아닌데 개인 방송인들은 한 번씩 큰 피해 주고 간다"라고 하소연하며 글을 마쳤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은 "블로거지가 유튜버거지로 바뀐 거냐. 촬영만 하면 자기들이 뭔가 된 걸로 착각하는 인간들이 많다", "저 정도면 마트에서 영업방해로 고소미 먹여도 될 듯", "진짜 공감된다. BJ 생방송이 제일 끔찍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