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요양병원에서 아버지 항문에 30cm 기저귀를 넣어놨습니다"

파킨슨병 앓는 아버지를 요양병원에 모셨다가 끔찍한 일을 겪은 딸이 SNS를 통해 자세한 사연을 털어놨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몸이 아픈 아버지를 요양병원에 모셨다가 봉변을 당한 딸이 도움을 호소했다.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양병원에서 아버지 항문에 기저귀를 넣어놨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 작성자인 A씨는 "아버지께서 파킨슨으로 많이 안 좋으셔서 고민하다가 요양병원으로 모셨다. 거동도 안되고 의사소통도 힘들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아버지를 원래 집에서 모셨으나, 전문적인 도움을 받아야겠다고 생각해 간병인이 있는 요양병원으로 모시게 됐다.


하지만 아버지는 요양병원 입원 후 욕창이 심해졌고, A씨는 건강검진 차 아버지와 함께 대학병원을 찾았다.


그 사이 건강이 악화된 아버지는 응급실로 향했고, 안타깝게도 건강검진 결과 역시 좋지 않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탈수 증세로 칼륨 수치가 높고 콩팥이 망가져서 심각한 상황이란다. 지금은 수혈까지 하는 상황이다"라며 "폐렴도 심각해서 식사를 못해 콧줄을 했는데 콧줄도 말라있어서 간호사랑 의사도 놀라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급기야 아버지는 대변도 좀처럼 시원하게 보지 못해 A씨를 걱정하게 만들는데, 충격적이게도 아버지가 볼일을 보지 못하는 이유는 따로 있었다.


A씨는 "대변 치우는 중에 기침하실 때마다 항문이 열리는데 그 가운데로 초록색으로 뭔가 보여서 이상해서 손가락을 넣어 당겨보니 뭔가 길게 30cm정도 계속 쑤욱 나왔다. 속기저귀더라"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그는 "항문 저 안쪽에서 속기저귀가 나왔다. 이걸 빼보니 대변이 기저귀에 감싸져 나왔다. 그동안 안나오던 대변들이 그제야 나왔다"라며 "항문 깊숙이 있던걸 발견했고, 이대로 몰랐다면 장 궤사는 물론 파열로 더 심각해졌을거다"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A씨는 대변을 치우던 중 아버지의 허벅지 안쪽에 멍이 들고 핏줄이 터진듯한 상처를 발견했다.


A씨는 "뭔가로 묶은 것 같은 자국이다"라며 "저희 아버지는 거동이 아예 안되고 눈만 감았다 뜨는 정도인데 묶은 자국이 맞다면 정말 가슴이 찢어진다. 얼마나 괴로우셨을까"라며 속상해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그는 "(간병인이) 6명을 혼자 간병해서 힘들다고 저희 가족에게 하소연하더니 힘들고 치우기 힘드니까 아예 틀어막아 버렸나 의심이 들더라. 그 병실에 있던 다른 분들도 너무 걱정된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A씨의 아버지는 칼륨 수치가 높은 상태이며, 콩팥도 다 망가져서 수혈 중에 있다.


A씨는 "저희 가족 이름을 힘겹게 부르시던 아버지가 이제는 그냥 힘없이 눈만 감고 계신다"라며 "내일 아침 일찍 경찰서에 가서 고소 접수할 예정인데, 잘 해결될지 너무 걱정된다. 도와달라"라고 부탁하며 글을 끝맺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