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1 21℃ 수원
  • 21 21℃ 청주
  • 21 21℃ 대전
  • 21 21℃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2 22℃ 부산
  • 20 20℃ 제주

아이들 밝은 모습 좋아했던 20년차 어린이집 교사...마지막 순간에도 3명 살리고 떠나

20년차 어린이집 교사가 장기 기증으로 3명의 소중한 생명에게 새 삶을 선물했다.

인사이트기증자 김미경 씨 / 사진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20년차 어린이집 교사가 장기 기증으로 3명의 소중한 생명에게 새 삶을 선물했다.


4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뇌사 상태에 빠졌던 40대 어린이집 교사가 3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올해 42살 김미경 씨는 지난달 26일 중앙대병원에서 뇌사 상태로 심장과 간장, 신장을 기증했다.


지난달 15일 자택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김 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뇌사 상태에 빠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족들은 평소 활발한 성격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적극적으로 도와주는 따뜻한 마음씨를 가졌던 김 씨가 장기 기증을 통해서라도 이 세상에 남아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 장기 기증을 결정했다.


특히 김 씨는 어린이집 교사로 20년 넘게 근무하며 아이들이 건강하고 밝게 자라는 모습을 가장 좋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모친 김순임 씨는 "엄마가 우리 딸 고생만 시킨 것 같아서 미안하고, 늘 가슴 속에 품고 살게"라며 "천국에 가 있으면 따라갈 테니 그곳에서는 아프지 말고 행복하게 잘 살아"라고 마지막 작별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 순간까지 소중한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난 김 씨의 사연에 많은 이들은 애도를 표하며 추모의 마음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