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마트 셀프계산대서 아이들 계산 시키는 요즘 부모들..."줄 길어지는데 인증샷 그만 찍어라"

마트 관계자가 자녀에게 대신 계산시키는 부모를 지적하는 사연이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아이에게 계산시키고 영상 찍는 부모들..."애한테 계산시키지 마세요"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요즘 마트에는 효율성을 위해 셀프 계산대를 비치 한 곳이 많다.


그런데 셀프 계산대도 개수가 여러 개 있을 뿐, 손님 수만큼은 있지 않다. 그렇다 보니 매장 상황이 북적이는 경우에는 한 사람의 시간이 다수의 시간을 빼앗을 수도 있다.


최근 한 마트 관계자가 자녀에게 계산을 대신 시키는 부모를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아빠 어디가'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마트에서 애한테 계산시키지 마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마트 관계자라고 밝힌 글쓴이 A씨는 "요즘 셀프계산대가 많이 등장하면서 아이에게 계산시키는 어머님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뒤에 줄 서서 기다리는 사람도 많은데 아이가 바코드 못 찾으면 어머님이 찾도록 도와줘야 하는데 아이가 바코드 찾을 때까지 기다리고, 영상 찍는 게 민폐인 건 알고 계시냐"며 지적했다.


그러면서 "요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직접 장보고 계산하는 아이의 영상이 종종 보이는데 마트 관계자라 그런지 (영상) 뒤에 찍히는 손님, 기다리는 손님만 보인다"고 부연했다. 마트 관계자 입장에서는 아이의 교육보다는 손님의 편리함이 더 중요하다는 의견이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교육 장소가 아냐...누군가의 일자리고, 영업장소" 불만 토로하는 마트 관계자


A씨는 "마트는 아이의 교육 장소가 아니다. 다 같이 이용하는 공공장소이며, 누군가의 일자리, 영업장소이다"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마트 관계자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을 냈다.


A씨가 지적한 것을 두고 '각박하다'고 생각한 누리꾼들은 "이러니 애를 안 낳지", "교육은 셀프 계산대가 있는 곳에서만 해라"고 지적했다.


반면 '옳은 말을 했다'고 생각한 누리꾼들은 "교육을 아예하지 말라는 건 아니다. 줄이 긴 상황에서 굳이 애한테 계산시켜서 인증샷 남기려고 하는 사람들이 문제다", "이건 당해 본 사람만 안다. 나도 비슷한 상황을 겪어봤는데 급할 때는 정말 짜증 난다"고 공감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SNS 인증과 관련해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YTN과 한 인터뷰에서 "자랑은 인간의 기본적인 심리"라면서 "비싼 식당에 갈 때 음식의 맛을 보러 가는 것도 있겠지만 사실 '내가 이렇게 좋은 식당에 왔다'는 걸 SNS에 올리려고 가는 것도 있다"고 말했다.


마트 사례의 경우 부모가 아이에게 계산을 시킨 정확한 의중은 알 수 없으나, 만약 자랑을 위해 아이에게 계산을 시킨 것이라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행동이니 자제할 필요가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