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文 전 대통령이 8억 5천만원 들여 연 '평산책방'...전혀 생각 못한 상황 맞닥뜨렸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개장한 '평산책방' 개장 전 생각지 못했던 상황을 맞이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개장한 '평산책방'의 풍경이 예상치 못한 수준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생각하지 못했던 기록까지 제조했다는 소식에 다시 한번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3일 평산책방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식 개장 후 근황을 알렸다. 평산책방이 공개한 방문객 수, 판매 도서 수는 엄청났다.


인사이트평산책방


평산책방은 "평산책방이 문을 연 지 일주일이 지났다. 그동안 약 1만 여명의 방문객이 책방을 찾아주셨고 5582권의 책이 판매됐다"라고 알렸다.


이어 "관심 갖고 찾아와 주시고 책을 구입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책방의 수익금은 전액 재단법인 평산책방에 귀속되고 향후 진행될 공익사업에 쓰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관심 갖고 찾아와 주시고 책을 사 주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라는 인사로 글을 맺었다.


평산책방은 문 전 대통령이 사비를 들여 개점한 책방이다.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 만들었다. 이웃집 단독주택을 약 8억 5천만원에 매입해 책방으로 리모델링했다고 한다.


지난달 26일 오픈한 뒤 수많은 이들이 몰리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직접 매대에 서 책을 판매하기도 했으며, 선착순으로 시민들에게 직접 키운 새싹을 선물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pyeongsanbooks'


매주 월요일을 제외하고 주말을 포함, 일주일에 6일 영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