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광고]

현대자동차, 독일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8년 연속 출전

현대자동차가 오는 2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2023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출전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뉘르부르크링 서킷의 험난한 코너를 역주하는 '엘란트라 N TCR' / 현대자동차


[인사이트] 현대자동차는 오는 20일(토)부터 21일(일, 현지시간)까지 이틀간 독일 뉘르부르크링(Nürburgring)에서 열리는 '2023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AD AC TotalEnergies 24h Nürburgring, 이하 뉘르부르크링 레이스)'에 출전한다고 3일(수) 밝혔다.


뉘르부르크링 레이스는 24시간 동안 서킷을 주행하며 총 누적거리를 측정해 순위를 정하는 경기다. 경기가 펼쳐질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25km가 넘는 길이, 최대 300m의 높낮이 차, 170개에 달하는 코너 등 완주만으로도 성공적인 평가를 받는 혹독한 코스로 유명해 '녹색지옥(The Green Hell)'이라고도 불린다.


이 때문에 뉘르부르크링 레이스는 차량의 성능이 경기 결과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완주율은 평균 60~70% 정도에 불과하다. 지난해에는 총 135대가 출전해 93대만이 완주에 성공했다.


현대자동차는 2016년부터 7년간 모든 차량이 완주에 성공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특히, '엘란트라 N TCR(국내명: 아반떼 N TCR)'은 2년 연속(2021~2022년) TCR 클래스 우승을 달성하며 놀라운 성과를 보여줬다.


올해로 8회째 레이스에 참가하는 현대자동차는 TCR 클래스에 '엘란트라 N TCR', VT2 클래스에 'i30 패스트백(Fastback) N Cup Car'를 각각 출전시켜 전 세계 모터스포츠 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N브랜드의 우수한 내구성과 주행성능을 입증할 계획이다.


인사이트VT2 클래스에 출전하는 'i30 패스트백(Fastback) N Cup Car / 현대자동차


이번 레이스에는 미켈 아즈코나(Mikel Azcona) 등 지난해 레이스에 출전했던 기록 선수들과 더불어 TCR 클래스에 미국 브라이언 헤르타 오토스포츠(Bryan Herta Autosport) 팀이, VT2 클래스에는 한국 선수들이 새로 합류해 출전한다. 특히, 올 3월 '현대 주니어 드라이버 프로그램'을 통해 최종 선발된 박준성 선수가 레이싱 드라이버로 레이스에 참가해 데뷔전을 치른다.


현대자동차는 모터스포츠 팬들이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뉘르부르크링 레이스를 시청할 수 있도록 20일부터 '현대N(Hyundai N)'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24시간 온라인 생중계를 진행한다. (☞ 현대 N 공식 웹사이트 링크)


뿐만 아니라, 레이스 기간 동안 서킷 외부 공간에 'N-Fan Zone(N-팬 존)' 부스를 설치하고 'i20 N Rally Hybrid'와 'N Vision 74' 차량을 전시해 N브랜드에 대한 관심을 높일 예정이다.


인사이트야간 주행 중인 '엘란트라 N TCR / 현대자동차


한편, 현대자동차는 뉘르부르크링 레이스 출전을 꿈꾸는 아마추어 및 프로레이서들을 위한 프로그램인 'Dare to dream(데어 투 드림)'을 진행할 계획이다. 'Dare to dream'은 실제 뉘르부르크링 레이스 드라이버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신규 프로그램이다.


올해 하반기부터 독일을 중심으로 진행되며, 2016년부터 국내와 유럽 등에서 운영하고 있는 '현대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Hyudai Driving Experience)' 내 프로그램으로 추가돼 레이스 드라이버 육성을 단계별로 추진하고 이후 참가 대상을 일반인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현대자동차 N브랜드&모터스포츠사업부 틸 바텐베르크(Till Wartenberg) 상무는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Born in Namyang, Honed in Nürburgring'(남양에서 태어나 뉘르부르크링에서 담금질했다)이라는 N브랜드의 의미가 담긴 요람이자 고성능 N의 완성도를 더욱 높일 수 있는 무대"라며 "N브랜드 팬들을 위해 온라인 생중계와 여러 소셜미디어 콘텐츠를 준비한 만큼 즐거운 관람과 함께 변함없는 응원을 이어갈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현대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