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사람 6명 죽인 '살인 코끼리', 5년 만에 붙잡혔다

인도 주민 6명을 사망케 한 야생 코끼리가 드디어 포획됐다.

김소영 기자
입력 2023.05.01 16:52

인사이트Shiyami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인도 주민 6명의 목숨을 앗아간 야생 코끼리가 포획됐다.


1일(현지시간) 인디언 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인도 남부 케랄주 이더키 지역에서는 5년 전부터 30살로 추정되는 수컷 코끼리 한 마리가 마을 사람들을 공격하는 일이 종종 있었다. 


지금까지 이 코끼리 때문에 숨진 주민만 6명에 달했다. 


인도 당국은 이 코끼리를 잡아 가둔 뒤 작물을 수확하거나 짐을 옮기고 다른 야생동물의 침범을 막는 굼키 코끼리로 만들려 했다.


하지만 동물보호 단체의 반대에 부딪혔고, 결국 인도 법원은 포획한 코끼리를 야생동물 보호 구역으로 옮기라고 결정했다. 


인사이트Shiyami


포획을 위한 작전에는 공무원 150명과 훈련된 코끼리 4마리가 동원됐다.


대규모 작전 끝에 코끼리를 포획하는데 성공했고, 포획된 코끼리는 GPS를 부착한 뒤 파람비쿨람 야생동물 보호지역으로 이동했다. 


한편 인도 정부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인도에는 2만 9천964마리의 코끼리가 살고 있다. 현지 언론은 야생동물과 인간 간 갈등이 증가하고 있어 비슷한 사건이 반복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