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경기도에서 가장 비싼 '165억짜리' 집주인의 정체가 공개됐다

경기도 개별주택 공시가격이 14년 만에 하락세로 전환한 가운데, 가장 높은 곳의 가격이 165억 원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경기도 내 개별주택 공시가격이 부동산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평균 4.93% 떨어져 2009년 이후 14년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28일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난 1월 1일 기준 도내 개별주택 49만 3000여 가구에 대한 가격을 결정·고시했다.


전체 개별 주택 가운데 43만 2000여 가구(87.5%)의 공시가격이 하락했으며 6만 1000여 가구(12.5%)가 지난해와 같은 수준의 공시가격을 유지하거나 상승했다.


경기도에서 공시가격이 가장 높은 주택은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단독주택(연면적 3049㎡)으로 나타났다.

 

정 부회장 주택은 지난해 186억 원에서 21억 원(11.3%) 떨어진 165억 원을 기록했다.


인사이트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단지 / 뉴스1


해당 주택은 2020년 149억 원, 2021년 163억 원, 2022년 186억 원 등 수년째 최고가 주택으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반대로 공시가격이 가장 낮은 곳은 양평군 소재의 단독주택(연면적 18.75㎡)으로 71만 원이었다.


경기도 개별주택 공시가격 하락 폭이 가장 큰 지역은 성남시 분당구(10.78%)였으며 가장 낮은 하락폭의 지역은 이천시(2.26%)였다.


개별주택 공시가격은 각종 주택 관련 조세와 복지 정책 수혜 자격 기준 등 60여 가지 행정에 활용되며 가격이 하락하면 재산세와 종합부동세 부담이 완화된다.


해당 결과는 오늘(28일)부터 시·군·구 누리집 또는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 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은 내달 30일까지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가격 조정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6월 27일 조정·공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