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아파트서 담배 피우지 말아달란 부탁에, 흡연자 입주민이 "나 건달이야 XX"라며 올린 협박문

아파트 발코니에서의 흡연을 삼가달라는 호소문이 붙자 사과 대신 협박문이 돌아왔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아파트 발코니에서 담배를 피우는 이웃 때문에 피해를 겪고 있는 입주민이 승강기 옆에 실내 흡연을 삼가달라는 내용의 호소문을 붙였다.


이를 본 한 주민은 자신이 건달이라며 협박성 답변을 내놨다.


지난 26일 보배드림에는 수원의 모 아파트에 건달이 살고 있다는 사연이 올라왔다.


아파트 입주민 A씨는 '안방 베란다에서 흡연을 하는 분께 부탁드립니다'라는 글을 통해 집에서 담배를 피우지 말 것을 부탁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그는 "새시가 허술해 문을 닫아도 냄새가 올라와 많이 힘들다"라며 "제발 실내 흡연을 삼가 주시기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했다.


이에 실내에서 흡연하는 것으로 보이는 입주민이 답문을 붙였다. 글은 '우선 피해 미안합니다'라고 시작됐다.


하지만 담배를 피우지 않겠다는 말 대신 "안 그래도 흡연할 곳이 없다. 맹목적으로 흡연을 삼가라 하지 말고 피우지 말아야 할 시간대를 가르쳐 달라"라고 요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뿐만 아니라 "새시의 문제? 영어 하지 말고 3일 이내 답변 없을 시 더 이상 생각 안 한다. (나) 건달이다"라며 협박했다.


말미에는 "XX 3자들 조심하시고 해당되는 분만 답해라"라며 욕설까지 내뱉었다.


실내 흡연 호소문과 협박성 답문을 본 글쓴이는 "진짜 처자식만 없었어도 답장 써서 만나서 얼굴 한 번 보겠는데 더러워서 그냥 저거 떼서 찢어버렸다"라며 "저런 사람이랑 같은 동에 사는 게 싫다"라는 심정을 밝혔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간접흡연하는 사람들은 무슨 죄냐", "보통 아파트들은 요즘 죄다 금연구역일 텐데", "자기 입장만 생각하네", "글만 봐도 저 사람 인성이 느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아파트, 빌라 등 공동주택 내 층간 소음 및 흡연에 따른 주민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10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홍철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공동주택 입주민이 층간 소음 및 간접흡연에 따른 피해를 호소해 관리주체가 실제 사실관계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한 조사를 수행한 사례는 13만 5232건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7년 1만 5091건에서 2018년 1만 8503건, 2019년 2만 3654건, 2020년 3만 4605건, 2021년 4만 3379건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