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바이든에 '깜짝 선물' 받은 윤 대통령...레전드 팝송 열창했다 (feat. 떼창 영상)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 깜짝 선물을 받은 뒤 '이 노래'를 열창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미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국빈 만찬에서 노래 한 곡을 뽑았다.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통기타 선물을 받은 뒤 이에 화답하기 위한 것이었는데, '선곡'과 가창력이 매우 훌륭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26일(현지 시간) 한·미 정상회담에 이어 워싱턴D.C. 백악관에서는 윤 대통령 내외를 위해 마련된 국빈 만찬 행사가 거행됐다.


한·미 동맹 7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는 화합의 자리로 진행된 만찬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하게 진행됐다. 턱시도와 나비넥타이 복장으로 연단에 나란히 선 두 정상은 화이트 와인잔을 들고 상대국과 함께 미래를 함께 하자고 외쳤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만찬 이후 음악 공연이 이어졌고,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싱어송라이터 돈 맥클린의 친필 사인을 담은 통기타를 '깜짝 선물'로 건넸다.


윤 대통령이 평소 맥클린의 노래 '아메리칸 파이(American Pie)'를 즐겨 듣는다는 점을 고려해 건넨 선물로 풀이된다.


이 훈훈한 광경을 본 내빈들은 윤 대통령에게 노래를 하나 불러달라고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내빈들의 요청을 외면하지 않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윤 대통령은 "한미 동맹의 든든한 후원자이고 주주이신 여러분께서 원하시면 한 소절만..."이라며 "그런데 기억이 잘 날지 모르겠다"라며 멋쩍은 웃음을 지으며 마이크를 잡았다.


곧이어 피아노 연주가 흘러나왔다. 이에 윤 대통령은 자연스럽게 "A long long time ago..."를 불렀다. 그러자 박수갈채가 이어졌고, 바이든 대통령은 두 주먹을 불끈 쥐어 보였다.



윤 대통령은 가사를 정확히 모두 기억하고 있었다. 살짝 소극적으로 시작했지만, 이후 안정을 되찾고 열창했다.


내빈들은 그런 윤 대통령의 모습을 좋게 봤는지 마지막 부분에서는 이른바 '떼창'을 해주기도 했다. 노래가 끝나자 모두가 일어나 기립박수를 쳤고, 바이든 대통령은 어깨동무를 하며 감사 인사를 표시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아메리칸 파이는 1971년 발표된 노래다. 미국의 유명 로큰롤 가수 버디 홀리의 죽음을 추모하는 곡이다.


빌보드 싱글 차트 1위에도 올랐던, 맥클린의 대표곡 중 하나다.